(자전거.스포츠 등(7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대표 관광지 100곳은/ 도내 8곳 한국인 꼭 가봐야할 |(자전거.스포츠 등

2015-04-03 06:0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8008897577 주소복사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대표 관광지 100곳은/ 도내 8곳 한국인 꼭 가봐야할 곳 뽑혀

***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대표 관광지 100곳은/

도내 8곳 한국인 꼭 가봐야할 곳 뽑혀

***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대표 관광지 100곳은

문체부, ‘한국관광 100선’…음식·쇼핑 명소도 포함

양평 두물머리, 강릉 커피거리, 설악산,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창녕 우포늪, 우도 등이 한국의 대표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한국인이 좋아하고 꼭 가봐야 할 국내 대표관광지로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 2일 발표했다.

이번 선정 과정에는 지역 명소와 국민의 관심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됐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경상권이 28곳으로 가장 많고 수도권 18개, 전라권 18개, 강원권 15개, 충청권 10개, 제주 11개 등의 순이다.

한국관광 100선 사이트.
한국관광 100선 사이트.

특히 이번 100선에는 생태관광자원, 문화관광자원과 강릉시 커피거리, 대구시 안지랑 곱창 골목, 명동거리 등 음식·쇼핑 명소도 포함됐다.

서울 5대 고궁, 양평 두물머리, 설악산, 보은 속리산 법주사, 덕유산,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창녕 우포늪, 우도 등 39개의 관광지는 2012년에 이어 두 번째로 100선에 선정됐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지자체로부터 지역 대표 관광지를 추천받고, 블로그·트위터·커뮤니티 등 온라인내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을 거쳐 이들 100곳을 뽑았다.

이번에 첫 시도된 거대자료 분석에서는 최근 3년간 축적된 총 7200만 건의 블로그, 트위터, 커뮤니티 내 ‘여행’ 관련 키워드를 ‘휴가’, ‘즐겁다’ 등 다양한 연관어와 함께 과학적으로 분석했다.

이번 분석을 통해 국민들이 테마여행보다는 지역여행을 선호한다는 점, 최근 여행과 관련해 여행기, 여행계획 등을 직접 기록하는 자기 주도적 여행이 부각되고 있다는 점 등의 경향이 파악됐다.

문체부는 한국관광 100선에 대한 방문 만족도 평가를 진행하고, 국내관광 사업과 연계해 홍보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연말에는 100선을 후보군에 포함한 한국관광의 별을 선정, 시상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관광 100선 사이트(http://www.mustgo100.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 100선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과 044-203-2816

2015.04.02 문화체육관광부

---

도내 8곳 한국인 꼭 가봐야할 곳 뽑혀‘한국 관광 100선’ 선정
수원 화성·양평 두물머리
인천에서 소래포구 유일
민경화 기자 | mk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5년 04월 02일 21:00:01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수원 화성과 양평 두물머리, 가평 아침고요수목원·쁘띠프랑스, 용인 한국민속촌·에버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등 도내 8곳을 한국의 대표관광지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한국인이 좋아하고, 꼭 가봐야 할 국내 대표 관광지로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했다.

지난 2012년에 이어 3년만에 이뤄진 ‘한국관광 100선’ 선정은 지방자치단체의 지역 대표 관광지 추천과 함께 블로그, 트위터, 커뮤니티 등 온라인 내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후보를 도출, 최종 확정했다.

권역별로는 강원권 15개, 충청권 10개, 전라권 18개, 경상권 28개, 제주 11개, 수도권 18개로 수도권에 포함된 경기도 지역 관광지는 총 8곳이 선정됐다.

인천시에서는 소래포구가 유일하게 100선에 포함됐다.

문체부는 향후 ‘한국관광 100선’에 대한 방문 만족도 평가를 진행하고, 국내관광 사업과 연계해 집중적인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연말에는 100선을 후보군에 포함한 ‘한국관광의 별’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국민들의 국내여행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한국에서 가볼만한 곳을 쉽게 알게 하기 위해 ‘한국 관광 100선’ 선정했다”며 “이번에 선정된 100선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관광 100선 사이트(http://www.mustgo100.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경화기자 mk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이전글 道, 승마인구 저변확대 9억 투입… 저소득층 승마교실 등 운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