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스포츠 등(7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자전거 타는 덴마크 의원들, ‘특혜·특권’ 거부 |(자전거.스포츠 등

2015-02-09 10:3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3445421127 주소복사

자전거 타는 덴마크 의원들, ‘특혜·특권’ 거부

    • <앵커 멘트>

      세계에서 가장 부패가 적은 나라, 국가청렴도 1위인 덴마크의 비결은 뭘까요?

      자전거를 타고 다니고, 특혜나 특권을 거부하는 국회의원, 정치인들이 그 바탕에 있습니다.

      정지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출근길 덴마크 국회의사당,

      자전거의 도시 코펜하겐답게 많은 직원들이 자전거로 출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 가운데는 국회의원들도 눈에 띱니다.

      <인터뷰> 예스퍼 피터슨(국회의원)

      덴마크에서는 의원들 상당수가 자전거로 출퇴근합니다.

      <인터뷰> 요킴 올슨(국회의원)

      국회 주차장에서는 고급승용차를 찾아보기 힙듭니다.

      3선 의원의 의원회관에 가봤습니다.

      달랑 방 한 칸에 보좌관실도 없습니다.

      바로 옆 초선 의원실은 의원실이라고 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좁습니다.

      의원이라고 해서 특혜나 특권을 주는 일은 없고, 기대도 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오스트롭(의원)

      검소한 생활에 돈 안드는 정치를 하기 때문에 로비나 뇌물이 파고들 틈이 없습니다.

      <인터뷰> 오스트롭(의원)

      청렴한 정치를 바탕으로 덴마크는 4년째 국가 청렴도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코펜하겐에서 KBS 뉴스 정지환입니다.

      정지환 기자 jihwany@kbs.co.kr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월드컵재단 조직 축소한다 - 1본부 1실 6팀→1본부 4팀 개편 전체글 보기
    이전글 [흔들리는 경기도수원월드컵재단·1]전국에 없는 유일한 기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