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_전철.GTX.KTX(40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인선 개통 1년, 위상 달라진 서수원…동서남북 잇는 수원 철도망 |(경_전철.GTX.KTX

2021-09-13 07:3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1485865951 주소복사

수인선 개통 1년, 위상 달라진 서수원…동서남북 잇는 수원 철도망

기사등록 :2021-09-12 11:45

고색역·오목천역 교통 편의 높아지고 상부공간 공원화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서수원이 낙후지역이라는 말은 옛말이 됐다. 지난해 25년 만에 완전 개통한 수인선 구간 중 경기 수원시 구간이 지하화되면서 상부공간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산책로로 이용하고 있는 덕분이다. 12일 수인선 수원 구간 개통 1년을 맞아 편리해진 서수원의 교통과 수인선 상부공간을 확인해본다.

지난해 9월10일 수인선 개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인선 열차를 탑승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2021.09.12 jungwoo@newspim.com

수원과 인천을 잇는 수인선은 역사의 궤적을 따라 달렸던 열차다. 1995년 12월 31일 한대앞~수원 간을 마지막으로 수인선은 멈췄다. 개통 58년 만이었다.

이후 수인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으로 일반 전철로 추진된 수인선은 단계별 개통으로 다시 수도권 서남부를 연결하고 있다. 수인선은 △1단계 2012년 6월 30일 오이도~송도 구간 △2016년 2월 27일 송도~인천 구간 △2020년 9월 12일 수원~한대앞 등의 순으로 순차적으로 개통하며 25년 만에 완전히 부활했다.

◆오목천역·고색역 등 편리해진 서수원

지난해 9월 12일 운행을 시작한 수인·분당선은 수원시민들의 교통편의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 우선 분당선과 직결되면서 시민들이 안산과 시흥을 거쳐 인천으로 가거나 용인과 성남을 거쳐 서울로 진출하는 새로운 루트를 만들었다. 개통 이전에 수원에서 인천으로 이동하는 데는 90분이 걸렸는데 수인선은 이를 70분으로 대폭 단축했다.

특히 수인선 수원 구간에는 고색역과 오목천역이 신설돼 철도 이용에 소외됐던 서수원 지역 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높였다. 수원시의 경계지역인 오목천역 인근에서 수원시 중심부인 수원시청 인근으로 오려면 버스로 환승까지 해 40분이 걸렸으나 현재 수인선을 이용하면 11분 만에 수원시청역에 도착한다. 시간을 잘 맞추면 30분 가까이를 절약할 수 있는 셈이다.

수인선 고색역 광장에서 상부 공원이 연결돼 있는 모습. [사진=수원시] 2021.09.12 jungwoo@newspim.com

서수원 권역의 교통편의를 높인 수인선은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이용객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우선 '고색골'이라 불리던 마을 이름을 딴 고색역은 급행열차가 정차하는 덕분에 개통 후 지난 7월 말까지 11개월간 누적된 승하차 인원이 176만여 명에 달한다. 첫해인 2020년 일평균 4438명(승차 2240명, 하차 2198명)이었던 이용객 수가 올해는 5998명(승차 3046명, 하차 2952명)으로 대폭 늘었다. 인근에 위치한 수원델타플렉스 근무자들이 편리하게 출퇴근하는 데 도움을 준다.

수인·분당선 수원 구간의 마지막 역사인 오목천역은 같은 기간 129만여 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평균 이용객 수는 2020년 일평균 3562명(승차 1860명, 하차 1702명)에서 올해는 4226명(승차 2192명, 하차 2034명)으로 20%가량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수원시 외곽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다소 불편한 지역이었으나 수인선이 생기면서 인근 중·고등학교와 대학교 등 학생들의 이동 편의가 높아졌다.

◆수인선 지하화 상부공간, 주민 쉼터가 되다

수인선 수원 구간은 서수원권 주민들에게 이동의 편리성뿐 아니라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을 제공한다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수원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수인선 수원시 구간의 지하화를 추진, 2013년 3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수인선 제2공구 수원시 구간 지하화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1920억 원의 시 예산을 투입하는 결단을 내렸다.

수인선 오목천역에서 협궤터널 방향으로 옛 철길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를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2021.09.12 jungwoo@newspim.com

덕분에 수인선 수원 구간 지하화로 상부공간에는 '기찻길' 대신 '사람길'이 생겼다. 지하에 건설된 수인선 상부공간은 공원화를 통해 주민들에게 환원된 것이다. 고색동에서 오목천동으로 이어지는 3.5㎞ 구간이 길게 연결돼 선형으로 끊기지 않고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수인선 하늘숲길'이 됐다. 올해 말 준공이 예정돼 있으나 현재도 시민들이 산책 등으로 이용하는 것은 가능하다.

수인선 하늘숲길은 이팝나무, 왕벚나무, 대왕참나무, 느티나무, 메타세쿼이아, 억새 등 다양한 수종의 나무를 심어 도심 속 숲길을 재현했다. 옛 철로를 활용해 독특한 경관을 연출하고 곳곳에 가미된 고즈넉한 풍경이 마음을 편안해지게 하는 곳이다. 산책로 곳곳에 쉼터와 소규모 광장 등이 마련됐고 자전거도로도 잘 연결돼 시민 누구나 철길이었던 공간에서 추억을 쌓을 수 있다.

고색역 상부 광장에서 자녀와 함께 시간을 보내던 한 주민은 "주변에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별로 없어 아쉬웠는데 광장이 생겨 안전하게 놀 수 있게 됐다"며 "주말이나 저녁 시간에 산책을 할 때도 수인선 상부공간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게 돼 거주 만족도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주민 편익을 위한 수원시 노력은 계속된다

수원시는 수인선 상부 공간을 공원화하면서 주민편익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배려를 가미했다.

대표적인 것이 협궤터널이다. 수인선이 통과하던 189m의 협궤터널은 수원시와 화성시의 경계에 위치한다. 국내에 현존하는 유일한 협궤터널로, 보존 및 활용 가치가 높다는 점에 주목한 양 도시는 시민들이 왕래할 수 있는 보행터널로 재탄생시켰다. 터널 내부에 수원시와 화성시의 경계점을 표시해 편의성과 역사성을 살린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또 수원시는 수인선 하늘숲길 구간 중 도로와 하천 등으로 단절된 구간에 보행입체시설을 설치해 끊이지 않고 걸을 수 있는 길을 만들고 있다. 황구지천이 지나는 구간과 서부로로 단절된 길에 교량을 설치해 시민들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수인선 하늘숲길로 조성되기 전 수인선 협궤터널의 모습. [사진=수원시] 2021.09.12 jungwoo@newspim.com

오목천역에 설치된 환승주차장을 역사와 연결하는 통로를 추가로 만들어 인근 지역 주민들이 차량을 타고 지하철을 환승하러 왔을 때 외부로 나가지 않고 지하로 연결되도록 하는 공사도 마쳤다. 향후 환승주차장이 오픈되면 환승객들은 보다 편리하게 수인선을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지난 2018년 폐선된 세류삼각선을 활용해 설치한 세류삼각선 자전거도로도 수인선 하늘숲길과 연결되도록 했다.

특히 현재 3개 출입구가 설치된 고색역에는 4번 출입구를 추가로 설치하고 있다. 매송고색로 건너편으로 추가출입구를 신설하면 인근 주민들은 물론 주변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이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수인선과 하늘숲길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3년여간의 끈질긴 노력으로 설치되는 추가 출입구는 내년에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인선 수원 구간 상부 공원화로 조성된 하늘숲길이 시민들에게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잘 마무리하겠다"며 "앞으로 수원발 KTX, GTX-C노선, 동탄인덕원선까지 개통되면 수원은 동서남북을 잇는 철도망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jungw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화성시, GTX-C '병점역 연장' 청사진 만든다 ​ 전체글 보기
이전글 KTX 역세권 따라 분양 활기…수원·송도·신경주역 '들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