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_전철.GTX.KTX(40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KTX 역세권 따라 분양 활기…수원·송도·신경주역 \'들썩\' |(경_전철.GTX.KTX

2021-09-06 06:2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0876804239 주소복사

KTX 역세권 따라 분양 활기…수원·송도·신경주역 '들썩'

등록 2021.09.05 12:21:37

기사내용 요약광역 교통망 좋아지고, 탄탄한 기반시설 함께 조성수원·인천발 KTX 예정…경북 등 기존역 주변도 활기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고속철도(KTX) 역세권을 중심으로 주변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신설 KTX역은 광역교통망 개선 기대감에, 기존 KTX 역은 여러 기반시설이 함께 조성돼 인프라 개선 기대감에 수요가 몰리며 분양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

5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원, 인천 등 신설 KTX역 주변과 대구, 경주, 안동 등 기존 KTX역 일대에서 신규 분양이 이어진다.

KTX역은 장기적 개발 계획에 따라 조성돼 역 주변을 미니 신도시로 개발하는 점이 특징이다. 고속철도는 지하철 보다 이용 빈도가 낮은 만큼 열차 편의보다는 인프라 확충으로 인한 정주여건 개선이 장점으로 꼽힌다.

고속철도 수혜를 입은 대표적인 지역은 광명역 일대다. KTX와 함께 이케아,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코스트코 등 대형 편의시설이 들어섰으며 중앙대병원도 내년 개원 예정이다.

지식산업센터 같은 업무시설도 잇따라 조성돼 일자리도 증가 추세다. 총 9700여 가구의 아파트도 광명역을 에워싸고 있다. '광명역 파크자이' 전용면적 84㎡는 지난 5월 14억5000만원에 거래됐으며 호가는 15억원에 달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광명역은 KTX 개통 초기만 해도 허허벌판에 들어서 누가 이용하겠냐는 비판을 받았지만, 지금은 교통과 함께 주거·상업·업무시설 등이 조화를 이뤄 서남권의 대표 거주지로 바뀌었다"며 "KTX 이용 편의로 인한 가격상승도 있지만, 고속철도로 인한 주변 인프라 개선 효과가 더 크다"고 말했다.

인천 송도역, 경기 수원역 주변은 KTX 신설역 개통 기대감이 큰 지역이다. 송도역은 '인천발 KTX 직결사업(2024년 예정)'에 따라 'KTX 송도역 복합환승센터'로 개발된다. 주변에 약 3000가구의 아파트 공급도 예고돼 있다.

수원역도 KTX 출발역(2024년 예정)으로 조성된다. 역 부근에 AK플라자, 롯데백화점, 롯데몰, 롯데마트, KCC몰(예정) 등 편의시설이 자리한다. 대구에서는 동대구역에만 정차했던 KTX가 서대구역(2021년)에도 뚫릴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KTX역 인근에서 신규 분양도 이어진다.

송도역 인근에서는 오는 10월 SK에코플랜트가 학익 1구역 주택재개발로 '학익 SK뷰'를 분양한다. 총 1581가구 중 전용면적 59~84㎡ 121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수원역 역세권에서는 주민공동체 도시재생 기업인 고등동지역공동체조합이 상업시설·업무시설로 구성된 복합시설 '수원 고등 써밋플렉스'를 분양중이다. 고등지구는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진행되면서 1만2365명(4871가구)이 거주하는 신흥 주거타운으로 탈바꿈 중이다.

지방에서는 KTX안동역 인근에서 영무토건이 '안동역 영무예다음' 전용면적 75·84㎡ 944가구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분양가는 3.3㎡당 800만원대에 나와 전용면적 84㎡도 2억원대에 공급된다.

태영건설도 이달 KTX신경주역세권에 '신경주 더 퍼스트 데시앙'을 분양 예정이다. 전용면적 59·84㎡, 총 945가구 규모다. 경부선 KTX, SRT 노선을 이용하면 서울까지 약 2시간 만에 도달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인선 개통 1년, 위상 달라진 서수원…동서남북 잇는 수원 철도망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철도망 20년 청사진 그린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