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_전철.GTX.KTX(40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3호선 연장 공동추진\' 수원·용인·성남시, \'차량기지 분산\' \'경전철 도입\' 대 |(경_전철.GTX.KTX

2021-08-19 09:1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9332034187 주소복사

'3호선 연장 공동추진' 수원·용인·성남시, '차량기지 분산' '경전철 도입' 대안 모색

발행일 2021-08-19 제1면

박승용·김순기·신현정기자

ksg2011@kyeongin.com

박승용·김순기·신현정기자 기사모음

지하철 3호선 연장을 공동추진 중인 수원·용인·성남시가 1년여의 용역 기간을 거치고도 핵심 사안인 차량기지 문제에 대한 해법을 결국 찾지 못했다. 이에 3개 시는 용역을 3개월 연장한 뒤 경전철 도입, 노선 확장 등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18일 수원·용인·성남시에 따르면 지난해 8월 3개 시는 각각 1억원씩 분담해 1년 기간의 '서울3호선 연장 대응 및 효율적 대안 마련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이 조사 용역은 차량기지 입지 기준과 규모, 건설 방안 등을 검토해 기준에 충족되는 수서차량기지 이전 후보지를 선정한다는 목적을 가지고 진행됐다. 이와 함께 3개 시 관계자들은 지속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차량기지 등에 관한 문제를 논의해 왔다.

하지만 끝내 3개 시는 차량기지와 관련한 해법을 찾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하철 3호선 연장은 서울시의 수서차량기지 이전 계획에 맞춰 추진돼왔던 만큼 '차량기지 부지'는 필수 전제 조건으로 수서차량기지보다 넓은 축구장 46개를 합친 규모인 33만512㎡ 정도가 필요한 상태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기간 3개월 연장

수원 세류·서울 잠실 '노선 확장' 논의도

3개 시는 이에 따라 당초 이달 말로 예정돼있는 용역을 3개월 더 연장해 오는 11월까지 진행하고 차량기지 분산, 경전철, 노선 확장 등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차량기지 분산'은 3개 시가 각 9만9천여㎡씩 차량기지 부지를 내놓고 기존보다 연결 차량을 줄인 열차를 도입하는 방식이다. '경전철'은 '위례신사선'이 모델이다.

수송능력은 크게 차이가 없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건설비·유지운영비와 저공해 환경친화성으로 각광받고 있는 경전철의 경우 차량기지 부지 규모가 8만2천644㎡ 정도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노선 확장'은 당초 계획했던 수원 광교~용인 신봉~성남 대장지구·판교·고등지구~서울 수서에서 수원 세류역과 서울 잠실역까지 확장하는 방안이다.

'경전철'과 '노선 확장'은 기존에 검토했던 '수서차량기지 이전'과 연계된 3호선 연장과는 무관한 방안으로 경제성(B/C)을 높이고 차량기지 문제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차량기지 분할 등 방안을 찾아내기 위해 용역 기간을 연장하게 됐다"고 밝혔으며 성남시 관계자는 "교통문제 해소를 위해 철도가 꼭 필요한 상태인 만큼 어떻게든 해법을 찾아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용·김순기·신현정기자 ksg2011@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GTX 역사 20곳에 환승센터 구축…주요역사 환승거리 절반 단축"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전철 역사 개수 따라 움직이는 부동산 시장…시세도 청약률도 ‘껑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