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_전철.GTX.KTX(40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전철 역사 개수 따라 움직이는 부동산 시장…시세도 청약률도 ‘껑충’ |(경_전철.GTX.KTX

2021-07-17 05:2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6467353830 주소복사

전철 역사 개수 따라 움직이는 부동산 시장…시세도 청약률도 ‘껑충’

최종수정 2021.07.16 14:52 기사입력 2021.07.16 14:52

- 수도권 대다수지역 역세권에 포함…소비자들 눈높이 높아지며 다중역세권 선호

- 다중역세권 주변 부동산 시장…편의성과 수익성, 안정성까지 두루 갖춰 인기

수도권에서 전철 역사나 노선의 개수가 많을수록 주변 부동산의 가치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마다 철도망이 대거 확충되면서 수도권 대다수 지역이 역세권에 포함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눈높이도 높아지면서 단순히 하나의 역사에 만족하지 않고 2~3개 이상의 노선과 역사를 원하고 있다.

이용할 수 있는 노선이 많을수록 수도권 주요 지역으로 환승없이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전철 역사 개수에 따라 유동인구도 증가하기 때문에 주거용부동산은 물론 수익형부동산까지 가치 상승을 기대해볼 수 있다. 또, 풍부한 배후수요가 바탕이 되므로 부동산 시장이 불황일 때도 안정성을 확보하게 된다.

실제로, 2개 이상의 노선이 지나거나 계획된 지역의 집값은 껑충 뛰었다. 서울 마곡지구 대장 아파트로 꼽히는 ‘마곡M밸리 7단지’가 대표적 사례다. 이 아파트는 지하철 9호선, 공항철도 환승역인 마곡나루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5호선 마곡역도 근거리에 있다. KB부동산리브온에 따르면, 2018년 8월 당시 이 아파트 전용 84B㎡형 시세는 9억5,000만원에 불과했지만, 다음 달(9월), 공항철도 마곡나루역이 개통되면서 10억9,000만원까지 오른 가격에 매물이 나왔다. 노선이 하나 늘면서 한달 새 1억4,000만원 가량 오른 셈이다.

다중역세권 단지와 단일역세권 단지의 시세 차이도 크다. 지하철 5호선 애오개역과 지하철 2호선 아현역 사이에 위치한 서울 마포구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2014년 준공)은 전용 84㎡ 평균 매매가가 올해 7월 18억3,000만원인 반면, 같은 마포구에 위치해 있지만 6호선 상수역 단일역세권인 ‘래미안 밤섬 리베뉴 1차’(2014년 준공)는 7월 전용 84㎡ 평균 매매가 16억1,500만원으로 2억원 이상 차이가 난다.

분양시장도 전철 역사의 개수가 흥행성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일대에 짓는 ‘래미안 원베일리’는 1순위 청약접수 결과 평균 161.2대 1의 로또같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지하철 9호선 신반포역과 3,7,9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부동산시장의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는 생활형숙박시설도 마찬가지다. 서울 영등포구 일대에서 이달 분양한 생활형숙박시설 ‘라포르테 블랑 여의도’는 청약에서 평균 2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이 가깝고 5, 9호선 여의도역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이처럼, 다중역세권 단지가 부동산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자, 건설사들이 앞다퉈 분양물량을 선보이고 있다. 롯데건설은 8월 서울시 강서구 마곡특별계획구역 내 ‘롯데캐슬 르웨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15층, 5개 동, 전용면적 49~111㎡ 총 876실 규모의 생활형숙박시설이다. 지하철 5호선 마곡역과 9호선 및 공항철도 환승역인 마곡나루역 사이에 위치해 트리플 역세권을 자랑하며, 지하 공공보행통로로 지하철역이 모두 연결돼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차량으로는 공항대로와 올림픽대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등을 이용하면, 서울 전 지역 및 수도권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약 50만㎡ 규모의 보타닉공원도 바로 인접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8월 경기도 하남시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아파트 980가구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중 596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지하철 5호선 하남시청역을 끼고 있다. 송파~하남도시철도(계획)의 수혜도 예상된다. 이 노선은 기존 3호선 오금역에서 하남 감일지구와 교산신도시를 거쳐 5호선 하남시청역까지 연결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7월 경기도 부천시 일원에서 ‘힐스 에비뉴 소사역’ 상업시설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3층, 238실 규모로 구성된다. 지하철 1호선과 서해선을 이용할 수 있는 소사역이 단지 부근에 있다. 또, ‘힐스테이트 소사역’ 아파트를 고정수요로 품을 수 있으며 단지 주변에 9,000여 세대의 배후주거지가 있다.

진흥기업과 효성중공업이 인천시 부평구 일원에 짓는 오피스텔 ‘부평역 해링턴 플레이스’은 분양을 최근 시작했다. 총 504실이 공급되며, 전용면적은 42~59㎡로 구성된다. 인천도시철도 1호선 동수역과 지하철 1호선, 인천도시철도 1호선이 지나는 부평역을 모두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향후 GTX-B노선(개통 예정)도 부평역을 관통하게 된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3호선 연장 공동추진' 수원·용인·성남시, '차량기지 분산' '경전철 도입' 대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집값 흔드는 GTX-A·B·C·D, 개통은 언제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