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50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물류시설 백지화\' 화성 수영리 일원에 \'공동주택단지\' |-華城평택龍仁오산

2022-11-09 10: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67958111929 주소복사

'물류시설 백지화' 화성 수영리 일원에 '공동주택단지'

 

입력 2022-11-08 17:03수정 2022-11-08 19:45

김학석·민정주기자 marskim@kyeongin.com

주민 반발로 대형 물류센터 건립이 백지화됐던 화성시 봉담읍 수영리 일원이 공동주택단지로 조성된다.

화성시의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영공동주택지구 조성사업'을 위한 신규투자사업 추진 동의안을 심의 의결한 것으로 8일 뒤늦게 알려졌다.

해당 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화성시는 화성도시공사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300억원대를 출자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화성도시공사는 물류시설 백지화 지역인 수영리에 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친환경 공동주택 3천500가구를 건립할 예정이다.

앞서 화성도시공사는 지난 2019년 봉담읍 수영리 일원 30만8천210㎡에 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 1천80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물류단지(물류시설 면적 10만9천31㎡), 공동주택단지(1천155가구), 유통(상류)시설, 도시지원시설 등을 갖춘 국내 최초의 '친환경 스마트 복합단지'를 오는 2024년까지 조성한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인근 주거단지 한복판에 물류단지를 조성하는 것은 생존권을 무시한 처사라는 주민들의 강한 반발로 무산됐다.

이곳은 봉담읍 수영리 공동주택단지(신창 우방 쌍용 등), 봉담1·2택지지구, 효행지구, 수원 오목천동 등을 끼고 있는 핵심 교통 요충지로, 과천~봉담 간 고속화도로의 봉담IC 진출입로 접경지역으로 개발압력을 받고 있는 지역이다.

또 서울권, 수원, 동탄신도시, 수도권, 경기남부권 등을 동서남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교통 허브의 중심축이어서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춘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화성/김학석·민정주기자 marskim@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물류시설 백지화' 화성 수영리 일원에 '공동주택단지'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수원컨벤션에서 ‘평택항 미래전략 포럼’ 개최 ​ 기자명 강태희 기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