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용인,오산(52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화성시, \'특혜 시비\' 금곡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 |평택,용인,오산

2022-05-06 06: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51787371857 주소복사

화성시, '특혜 시비' 금곡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

이경훈

승인 2022.05.05 18:39

수정 2022.05.05 19:03

2022.05.06 1면

 

서철모 시장 “행정절차상 문제 파악”

화성시가 특혜 의혹 제기로 논란이 된 금곡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전면 재검토한다.

<인천일보 2022년 3월21·22·25·29·4월5·6·7·13·20·25일자 화성 금곡지구 연속 보도>

5일 인천일보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더불어민주당 시장경선 패배한 후 지난 4일 업무에 복귀한 서철모 시장은 이 사업 담당 부서에 금곡지구 사업 백지화를 포함해 전면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서 시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만큼 철저하게 검토하라는 의미”라며 “전직 공무원이 시행업체에 근무 중이라고 하니 행정 절차 과정에 실제 특혜가 이뤄졌는지 파악해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곡지구 도시개발사업은 금곡동 일원 205만㎡를 개발하는 내용이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추진돼 왔다.

당시 시는 2018년 6월 29일 금곡동 200만㎡을 개발허가제한지역으로 묶었다. 기간은 3년. 앞서 경기도시공사(현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이 일대에 도시개발사업 제안서를 시에 제출함에 따른 것이다.

이 과정에서 서철모 시장이 2018년 8월 주민이 반대하는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시 토지주들은 공공개발을 반대해 왔다. 이후 2019년 1월 서 시장은 말을 바꿔 공공개발을 공언 했었다.

시는 지난해 6월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2년 연장했다. 그럼에도 A업체는 이 일대 토지를 수백억원에 사들여 뒷말이 많았다. 이후 금곡동 주민들로 구성된 추진위가 7월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민간 주도로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추진위 사업 대행을 맡은 A업체에 전직 화성시 공무원이 재직 중인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관련기사

[뉴스 인사이드] 금곡동 개발 발표 보름전 땅 매입…화성시 판 깔아줬나

화성시 동탄신도시의 마지막 개발부지로 남은 금곡동을 놓고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가 해당 지역의 개발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기 한 달 전에 민간 업체가 인근 땅을 대거 사들였기 때문이다. <인천일보 2021년 11월1일자 1면 화성시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재지정 뒷말 무성>20일 인천일보가 금곡동 일대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A민간업체는 지난해 3월20일 120억원에 4만9785㎡ 규모의 땅을 사들였다. 당시 A민간업체가 매입한 땅의 용도는 보전관리지역이었다. 보전관리지역에서는 4층 이상의 건축물이 금지되

조합·시행사 계획 그대로…아바타 뺨치는 금곡동 도시개발

화성시 금곡동 도시개발 사업이 민간업체와 조합추진위가 수년 전부터 그린 밑그림대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시가 이 계획에 따라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인천일보 2021년 11월1일자·2022년 3월21자 1면 '금곡동 개발 발표 보름전 땅 매입…화성시 판 깔아줬나' 등>21일 화성시와 금곡동도시개발 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A업체는 2019년 설립된 추진위원회의 사업시행 대행사를 담당하면서 금곡동 일대 사업을 구체화했다. 추진위에는 토지주 6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추

개발제한구역 수백억 투자…화성 금곡동 개발 풀리지 않는 의문

화성시가 금곡동 일대를 개발 제한구역으로 지정한 이후, 한 민간업체가 수백억원대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화성시의 공공개발 원칙에 따라 강제수용이 예상된 곳인데도 이 업체는 금곡동 토지를 대거 샀다. 이 때문에 공공개발이 아닌 민간개발로 전환될 것이란 사전 정보가 유출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현재 이 지역은 공공개발이 아닌 민간 개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인천일보 2021년 11월1일자·2022년 3월21·22일자 1면 조합·시행사 계획 그대로…아바타 뺨치는 금곡동 도시개발 등>24일 인천일보가 화성시

'오락가락' 화성 금곡지구 개발 결정 투기붐만 키웠다

화성시가 최근 4년 동안 금곡지구의 공공개발과 민간개발을 놓고 고민하는 사이 이 일대에서 부동산 투기붐이 일었다. 반면 토지주들은 개발제한 구역으로 묶여 재산권을 침해받았다.서철모 화성시장은 취임 초 공식 자리에서 “주민이 반대하면 개발하지 않겠다”고 발언했다가 1년 만에 “공공개발을 하겠다”고 말을 바꿨다. 그런데도 A업체는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인 해당 지역을 대거 사들여 의혹이 커지고 있다.<인천일보 2021년 11월1일자·2022년 3월21·22·25일자 1면 개발제한구역 수백억 투자…화성 금곡동 개발 풀리지 않는 의문 등>28

화성 금곡지구 개발 특혜의혹, 검찰에서 밝혀지나

특혜의혹이 불거진 화성 금곡지구 문제가 검찰 조사로 이어질 전망이다.국민노동조합과 자유민주국민운동, 공정연대, 국민의인권과자유를위한변호사모임 등 4개 단체는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철모 화성시장 및 관련 공무원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인천일보 2021년 11월1일자·2022년 3월21·22·25·29일자 1면 '오락가락' 화성 금곡지구 개발 결정 투기붐만 키웠다 등>화성 금곡지구는 금곡동 일원 219만6000㎡ 부지에 추진되는 개발지역이다. 그런데 2018년 6월 화성시가 개발행

화성 금곡 특혜의혹 더 키운 '담당자 고속 승진'

화성 금곡지구 개발을 추진한 부서의 담당자 A씨가 5급(사무관)이 된 지 4년만에 4급(서기관)으로 승진해 시 내부에서 뒷말이 무성하다. 당사자인 A씨는 '난센스'라는 반응이다.A씨가 담당했던 부서는 금곡지구를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재지정하면서 사실상 민간업체에 편의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5일 화성시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2월 5급으로 승진하면서 공공개발 전반을 담당하는 부서장으로 인사 이동했다.A씨가 부서장을 맡은 후인 2018년 5월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금곡지구 20

화성 금곡 특혜의혹, 업체 부회장이 '퇴직 고위공무원'

특혜 의혹 제기로 논란이 된 화성시 금곡지구의 민간 개발 업체에 퇴직한 화성시 고위공무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업체에서 행정지원 협의 업무를 맡았던 이 퇴직 공무원은 수억원을 들여 금곡지구 토지를 사들이기도 했다. 6일 인천일보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2018년 1월 3급(부이사관)으로 퇴직한 A씨는 현재 금곡지구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B업체에 근무 중이다. 직책은 부회장으로, 2020년 취업한 것으로 알려졌다.A씨는 도시계획·개발과 관련 부서장으로 일하는 등 공직사회에선 도시계획 전문가로 평가 받았다.A

“수천억 내라”…난처해진 금곡지구 '지주들'

화성시가 금곡지구 개발에 앞서 공공시설 설치 비용 명목으로 수천억원을 민간개발 사업제안자에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토지주들이 난처하게 됐다.강제수용 방식인 공공개발을 반대하던 토지주들은 민간개발을 해도 수천억원을 내야 할 판이다. 현재 민간업체와 토지주, 화성시간 이를 놓고 협상 중인데, 만일 협상이 불발되면 사업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인천일보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시는 2020년 12월 화성시 도시계획 조례를 일부 개정했다. 이 조례에는 '개발 사업제안자'에게 공공시설 설치를 위한 비용을 부담할 수

'금곡 특혜의혹' 서철모 시장 고발사건, 수원지검 배당

시민단체가 화성 금곡지구 개발 과정에서 민간업체에게 특혜를 준 의혹으로 서철모 시장을 고발한 사건이 수원지방검찰청에 배당됐다. 19일 국민노동조합 등 4개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최근 이들 단체가 업무상 배임, 공금유용, 투기 조장 및 특혜방조 등의 혐의로 서철모 시장을 고발한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앞서 이들 단체는 지난 4일 금곡지구 개발에 민간업체 특혜 및 업무추진비 과다 사용 의혹이 있다며 서 시장과 개발 관련 공무원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이들 단체가 낸 고발장을 보면 서 시장 등은 본래 금곡지구에

경찰, 서철모 전 화성시장 부동산 매매과정 의혹 수사

경찰이 서철모 전 화성시장의 부동산 매매과정 의혹에 대해 수사한다.24일 인천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은 22일 시민단체가 부동산 매매과정에서 불거진 서 전 시장 의혹을 고발한 사건을 화성서부경찰서에 배당했다. 경찰은 고발내용을 검토한 뒤 고발인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서 전 시장은 지난 19일 시장선거 출마를 위해 시장직을 사퇴했다.앞서 지난 4일 국민노동조합 등 4개 단체는 업무상 배임, 공금유용, 투기 조장 및 특혜방조 등의 혐의로 서철모 전 시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당시 이

Tag

#인천일보

저작권자 © 인천일보-수도권 지역신문 열독률 1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이권재 오산시장 당선인 “오산 시민을 위한 백년동행 시작할 것 전체글 보기
이전글 [사설] 진안신도시 '이대로' 추진하면 안 된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