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7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평택시, 국내 최초 「수소모빌리티 특구」 만든다 |-華城평택龍仁오산

2022-03-27 06:0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48328683784 주소복사

기자명 정국환 기자 승인 2022.03.26 04:07

평택항 등을 거점으로 트럭, 버스 등 수소 상용차 선도 보급

[뉴스공감] 정국환 기자= 대한민국이 수소전기차 개발과 보급을 선도해 나가고 있는 가운데 평택시가 국내최초로 트럭, 버스 등 상용차를 중심으로 하는 「수소모빌리티 특구」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4일 환경부, 경기도, 현대자동차, SK E&S,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기술공사 등과 「수소모빌리티 특구」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수소차(상용차중심) 대량보급을 통해 수소 전주기(생산–유통-활용) 전반의 지역특화 수소 생태계 육성

(사진=평택시) 평택시, 국내 최초 수소모빌리티 특구 만든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정장선 평택시장, 홍기원 국회의원을 비롯한 기업 대표 및 임원들이 참석했으며, 현재 개발이 완료된 수소버스, 수소청소차, 수소트럭 등 수소차량 전시와 시승행사가 함께 열려 눈길을 끌었다.

버스는 승용차 대비 연간 30배의 온실가스와 약 43배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등 운송부문에 있어서는 디젤엔진을 장착한 대형 상용차들이 대기오염물질 배출의 주범으로 친환경 자동차로의 전환이 시급한 실정이다.

수소전기차의 경우에는 승용차뿐만 아니라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 상용차 부분에서 많은 강점이 있지만, 현재 국내 상용차 전용 수소충전소는 7개로 전국적으로 구축 운영되기까지는 많은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평택시는 정부, 경기도, 관련기업들과 함께 평택시 전역을 수소모빌리티 특구로 지정하고, 교통거점을 운행하는 트럭, 버스, 청소차 등 상용차를 선도적으로 전환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래자동차 산업을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평택시는 공공에서 추진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블루수소 생산시설을 금년 5월 준공하여 수도권에 저렴한 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며, 국내 최초로 상용차 충전시설과 편의시설이 복합된 수소교통복합기지는 금년 9월 준공하여 평택항 일대에 수소상용차를 선도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

이런 기반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추진하는 카캐리어 전환・실증사업을 시작으로 온실가스 배출이 높은 물류트럭, 트레일러, 기차, 선박, 하역장비 등 평택항을 거점으로 운행하는 항만 모빌리티를 수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한 광역교통의 요충지인 평택지제역 인근에는 국내 최초로 공영버스 차고지 내 액화수소충전소를 2023년까지 구축하고 2026년 안중역세권 공영버스차고지를 추가 건설해, 올해 수소버스 10대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모든 시내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전환하여 대중교통분야의 수소모빌리티 전환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산업・주거・행정의 중심지인 고덕신도시에는 2025년까지 충전 및 정비, 휴게시설, 수소모빌리티 홍보관 등으로 구성된 복합스테이션을 건설해 시민들이 이용하는 수소차는 물론, 에코센터를 거점으로 운행하는 청소차와 세계최대 삼성반도체를 거점으로 운행하는 출퇴근 버스에 대해서도 수소차량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그간 평택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수소인프라를 활용해 수소모빌리티를 선도적으로 보급함으로써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과 탄소중립・수소경제 확산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평택 수소모빌리티 특구가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대한민국이 세계 수소상용차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평택시 랜드마크 기대감 '평택역 인근 재개발' 가시화 전체글 보기
이전글 화성시, 14곳 재개발 정비예정구역 지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