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3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화성 송산 K-City에 자율주행 기술개발 위한 혁신성장지원센터 조성 |-華城평택龍仁오산

2020-06-20 04:0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2593252922 주소복사

화성 송산 K-City에 자율주행 기술개발 위한 혁신성장지원센터 조성

김수언

기사입력 2020.06.19 14:31

최종수정 2020.06.19 15:16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여섯번째)이 19일 경기도 화성 케이시티에서 열린 혁신성장지원센터 착공식에 참석해 시삽식을 하고 있다. 연합

자율주행차 시험장인 화성 송산면 케이시티(K-City)에 자율주행 중소기업 육성과 기술 개발을 위한 혁신성장지원센터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19일 화성 케이시티에서 혁신성장지원센터 착공식을 열었다.

혁신성장지원센터는 국비 60억 원이 투입돼 연면적 2천㎡·2층 규모로 건설되며, 오는 2022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곳엔 차량정비고, 보안차고, 데이터 분석 시설 등 자율주행 연구개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국토부는 입주 기업들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착공식에서 "혁신성장지원센터를 자율주행 분야 중소기업이 기술력을 키워나가는 산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170억 원 규모로 운용을 시작하는 국토교통 혁신펀드를 꾸준히 확대하고, 레벨4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1조1천억 원 규모의 범부처 연구개발(R&D)도 내년부터 착수할 계획이다.

또 2022년까지 정밀도로지도를 고속도로 외 국도까지 구축 완료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도 조기 착수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올 하반기에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3곳 이상 지정해 기업들이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증할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0월 최초 운행을 시작하는 자율주행 심야셔틀서비스 등의 사례처럼 기업의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을 직접 지원하는 시범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착공식에 이어 국토부는 임시운행차량 100호 탄생을 기념해 운행허가증을 전달하고 기업 간담회도 열었다.

간담회에는 현대차, 카카오모빌리티, 네이버랩스 등 9개 기업이 참석해 정부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국토부는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 셔틀에 대한 허가요건 마련 ▶무인배송 차량 및 원격제어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규정 신설 ▶상용화 직전 단계 자율주행차 허가요건 완화 등 기술 개발을 위한 맞춤형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용인 플랫폼시티 탄력?…토지주 “사업 성공 위해 협력” 전체글 보기
이전글 '2035 도시기본계획' 승인여부 촉각… 오산시 인구 30만명 시대 열리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