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3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두 차례 실패 딛고 10년만에 본 궤도 진입 |-華城평택龍仁오산

2020-04-17 11:1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7089743624 주소복사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두 차례 실패 딛고 10년만에 본 궤도 진입

정현·신창균

기사입력 2020.04.16 17:21

최종수정 2020.04.17 09:40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협약 체결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수자원공사

두 차례 무산됐던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은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문호리 일대에 316만㎡ 규모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10여년 전부터 추진됐으나 2012년에는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2017년에는 사업협약 단계에서 무산된 바 있다.

그러던 가운데 2018년 경제장관회의에서 사업 재추진이 결정됐고, 이후 사업자 공모 등을 거쳐 이날 사업협약 체결에 이르렀다.

수자원공사는 올해 말까지 토지공급 계약을 완료할 계획이며, 신세계컨소시엄은 지자체의 관광단지 및 유원지 지정 등 인허가를 거쳐 내년 말 착공에 들어간다.

1차 개장은 2026년에, 전체 준공은 2030년으로 예정됐다.

신세계컨소시엄은 이 사업에 약 4조5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직접고용 1만5천 명, 고용유발효과 11만 명, 방문객 연 1천900만 명 등 70조 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이 새로운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국가 관광레저산업의 큰 축을 담당하는 성장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시민들에게 큰힘이 되는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며 "일부 남아있는 인허가 절차를 순조롭게 처리하고,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신창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화성 국제테마파크 10여년만에 본궤도…수공-신세계 사업협약 전체글 보기
이전글 "하라는 대로 다 했는데"… 화성기산지구 사업추진위, 사업 불가 통보에 억울함 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