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0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공동형 장사시설 \'함백산메모리얼파크\' 이르면 9월 착공 |(華城평택龍仁오산

2019-08-02 06:0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4693462506 주소복사

공동형 장사시설 '함백산메모리얼파크' 이르면 9월 착공

  • 김기원
  • 승인 2019.07.30



화성시 추진 9년 만에 가시화 … 행정절차·토지매입 마쳐
 
화성시가 추진 중인 함백산메모리얼파크(공동형 장사시설)가 우여곡절 끝에 오는 9월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함백산메모리얼파크는 지방자치단체간 상생협력 우수사례로 꼽힌 반면 환경오염을 이유로 인근 서수원 주민들이 반발을 해 수년째 표류해온 사업이다.

시는 함백산메모리얼파크 행정절차와 토지매입 등이 완료돼 빠르면 오는 9월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함백산메모리얼파크는 민선 6기 채인석 전 시장의 역점사업의 하나로 사업을 추진한지 9년 만에 가시적인 결실을 보게 된 셈이다. 

시는 2016년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수도권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변경)을 승인을 받은데 이어 지난해 10월 시공사를 선정했다. 시는 지난 2월 일부 국공유지를 제외하고 사업부지(98%)에 대한 매입과 공탁을 완료했다. 시는 지난 6월 공용건축물 건축협의도 마쳤으며 현재 사업부지의 문화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는 2021년까지 1424억원을 들여 매송면 숙곡리 산12-5번지 일원 30만7164㎡에 화장로(13기), 자연장지(2만5300기), 봉안시설(2만6515기), 장례식장(8실), 주차장 등을 갖춘 공동형 장사시설을 완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화성을 비롯해 부천, 안산, 시흥, 광명시 공동으로 사업에 참여했으며 안양시가 지난해 11월 추가로 사업 참여 의사를 밝혀 사업비 분담율 등을 논의 중이다.

사업에 참여한 각 지방자치단체는 사업비 균등비율(10%)과 인구비율(90%) 등을 반영해 각각 사업비를 분담하게 된다. 

앞서 시는 2011년부터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을 추진해왔지만 이곳과 직선으로 2㎞ 떨어진 서수원 주민들이 유해물질 유입 등 환경오염을 이유로 반발했다.

주민들은 2015년 칠보산화장장건립저지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화성시를 상대로 법정 소송 등을 제기해 사업이 난항을 겪어왔다. 

비상대책위는 지난해 10월 화성시장을 상대로 도시관리계획 결정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은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 

비대위는 또는 지난해 12월 "함백산메모리얼파크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공문서를 위조한 혐의가 있다"며 화성시 공무원 3명을 검찰에 고발했지만 무혐의 처리됐다.

반면 화성시는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의 2018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협력·갈등관리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함백산 메모리얼파크 건립사업이 우수상을 받았다. 당시 시는 표창과 함께 특별교부세 1억원을 획득했다. 

시 관계자는 "함백산 메모리얼파크에 대한 행정절차와 토지매입 등을 마쳤기 때문에 빠르면 9월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마지막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화성=이상필·김기원 기자 1kkw51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저작권자 © 인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1년째 지지부진 평택 현덕지구 민관공동개발로 활로 전체글 보기
이전글 '4조5천억'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탄력...경기도·화성시·한국수자원공사·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