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3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용인시, 말 산업 특구 \'호스랜드(Horseland)\'지정 추진 |-華城평택龍仁오산

2015-06-13 05: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34140633285 주소복사

용인시, 말 산업 특구 '호스랜드(Horseland)'지정 추진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 녹색웰빙산업 기대
강성문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2 18:30:59

(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용인시는 화성·이천시와 공동으로 말산업 특구 ‘호스랜드(Horseland)’ 지정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 용인시 행정타운 전경

‘말산업’ 이란 말의 생산, 사육, 조련, 유통, 이용 등을 아우르는 산업으로 농가사육장, 육성목장, 조련센터, 관광, 레저, 체험, 재활, 생활승마 등과 말고기, 마유, 마분 등을 이용한 연관산업까지 넓게 포괄한다.

시에 따르면 화성·이천시와 컨소시엄으로 말산업 5개년계획을 세우고 지난 달 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특구지정을 신청, 현지실사와 최종발표심사 등을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호스랜드 말산업 특구’가 지정 완료되면 용인·화성·이천 등 3개시에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에 걸쳐 4개분야 29개사업에 총 617억원을 투입해 운영될 계획이다. 용인시는 이 가운데 20개사업에 총 18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며 사업비 중 140여억원을 국도비로 지원 받게 된다.

용인시는 말산업 특구 기대효과로 체험승마 등 승마이용 인구가 늘어나고, 관내에 있는 13곳의 승마장 운영이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용인시의 말산업 관련 일자리는 2015년 현재 기준 150여개에서 2019년에 400여개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말산업 특구 지정을 받으려면 마필 500두 이상 말 생산·사육농가 20곳, 18두 이상 승마장 5곳, 승마시설·조련시설·교육기관 등을 갖춰야 하고 전문 인력 육성 및 승마활성화 5개년 계획의 실현가능성, 지자체 조례제정과 전담부서 구성 등 19개 항목을 충족해야 한다. 또 말 산업 진흥계획 서류평가 및 현장실사, 발표심사 등 까다로운 검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정부는 2011년 말산업육성법을 제정하고 이듬해 말산업 5개년 계획 및 전국 5곳의 특구 지정계획을 발표했으나 2015년 현재 특구로 지정된 곳은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 1곳에 그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말산업 특구 지정이 되면 관내 승마장 및 말 사육농가 증가로 농촌지역의 새로운 대체 소득원이 생기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이라며 "용인시민들이 보다 저렴하고 펀리하게 근거리에서 승마장을 이용 할 수 있어 시민의 여가선용 및 삶의 질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0년 내 세계 최고의 부자 도시가 되는 한국 도시 3곳은? 전체글 보기
이전글 ‘화성광역화장장’ 건립 위한 공동투자협약식 8일 국회서 열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