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3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硏 "황해경제구역, 송산그린시티 묶어 경기만경제구역 만들자" |-華城평택龍仁오산

2015-03-06 14: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5621524568 주소복사

경기硏 "황해경제구역, 송산그린시티 묶어 경기만경제구역 만들자"

최종수정 2015.03.04 07:18기사입력 2015.03.04 07:18

경기도가 추진 중인 화성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과 황해경제자유구역 산단 개발사업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황해경제자유구역과 화성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을 연계해 '경기만 경제자유구역'(가칭)으로 재지정,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황해경제자유구역은 경기도와 충청도가 손잡고 개발사업을 진행해왔으나 최근 충청도가 발을 빼면서 사업이 축소됐다.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도 부동산시장 침체 등으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경기개발연구원 김흥식 선임연구위원은 4일 '고학력ㆍ청년ㆍ여성 친화적 산업, 복합리조트' 연구보고서를 통해 "복합리조트와 한류콘텐츠 문화를 연계한 차별화 전략으로 경기도의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황해경제자유구역과 송산그린시티를 연계해 가칭 '경기만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ㆍ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은 2008년 경기도와 충청남도가 상생협력을 위해 조합을 꾸린 뒤 ▲포승지구 ▲현덕지구 ▲송악지구 ▲인주지구 등 4개 지구로 나눠 개발사업이 진행돼왔다. 하지만 최근 충남지역 2개 지구가 개발사업 시행자를 찾지 못하면서 해체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올해 1월1일부터 자체 개발로 방향을 선회했다. 포승지구는 207만㎡, 현덕지구는 232만㎡ 규모며 총 사업비는 1조5504억원이다.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은 사업면적만 55.86㎢로 9조450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생태환경과 관광ㆍ레저기능이 어우러진 복합도시를 만드는 사업이다. 계획인구는 15만명이며 마린리조트, 테마파크, 사이언스 파크 등이 조성된다. 최근 부동산 침체 등으로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내 핵심인 '화성유니버설스튜디오리조트(USKR)'사업이 좌초 위기에 놓이는 등 지지부진한 상태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복합리조트 개발사업은 투자 회임기간이 길고 대규모 자본집약형 사업으로, 외자 유치를 위해 법ㆍ제도를 개선하고 표적마케팅ㆍ조직정비ㆍ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며 "이를 고려할 때 기존 사업을 정비해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한 뒤 과감한 투자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기도ㆍ경기관광공사ㆍ킨텍스 등 유관기관 조직 통합을 통한 '복합리조트 유치사업단'을 신설하고 전시ㆍ박람회 등을 활용해 맞춤형 홍보마케팅 활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경기도의 강점인 K팝, 영화, 드라마, 게임, 음식, 미용, 의료, 웨딩, 쇼핑과의 연계성 강화를 통한 복합리조트 개발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합리조트(IR)는 카지노를 포함해 역동적 복합 관광시설로 ▲카지노 중심 ▲테마파크 중심 ▲통합형 복합리조트 등으로 구분된다. 국내에는 인천 영종도, 제주특별자치도, 부산, 전라남도, 전라북도 등 5개 광역자치단체에서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복합리조트는 상근직 비중이 50%를 넘어 고용의 질이 좋다. 특히 카지노형 상근직 비중은 87.7%로 가장 높다. 연령대별로는 20~30대 이하 고용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해 청년 친화적 고용 특성을 갖고 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복합리조트 사업은 최근 고학력 청년층 실업문제를 포함한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경기도의 특성을 살린 복합리조트 조성사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8년 묶였던 화성 송산그린시티 국제테마파크 개발 또 지연 전체글 보기
이전글 평택고덕산단 삼성 반도체 공장 5월 착공...15조 투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