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華城평택龍仁오산(43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평택항 해안 183만㎡ 매립… 민간 공동 \'항만도시\' 개발/ 평택시, 평택항 주변 |-華城평택龍仁오산

2018-04-05 11:4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22896148549 주소복사

평택항 해안 183만㎡ 매립… 민간 공동 '항만도시' 개발/ 평택시, 평택항 주변 해안 매립… 183만㎡ 항만도시 건설키로


***

평택항 해안 183만㎡ 매립… 민간 공동 '항만도시' 개발


평택시, 2023년까지 4500억원 투입
2종 항만 배후단지 사업 '본격화'
컨벤션·해양관광시설 등 짓기로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8-04-05 제3면


 


평택시가 평택항 주변 해안을 매립해 컨벤션 및 관광·해양스포츠시설, 아파트 등을 짓는 항만도시 건설에 본격 나선다.  

평택시는 4일 평택호 관광단지와 가까운 평택항 바다 183만8천㎡를 매립해 대규모 항만 도시를 건설하는 2종 항만 배후단지 개발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 지도 참조 

  

2018040401000374400018441


시는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고, 공공지분 51%(평택도시공사 46%·경기평택항만공사 5%)와 민간지분 49%의 특수목적법인(SPC)을 구성해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일 평당항 마린센터에서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앞서 평택시는 해양수산부 협의를 거쳐 항만도시 건설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3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가 구상하는 개발 계획은 오는 2023년까지 4천500억원을 들여 항만근로자 임대아파트, 컨벤션센터, 관광·해양스포츠시설, 공원 등을 갖춘 항만도시를 건설한다는 것이다. 

도로·공원·주차장 등 기반시설 50%, 주거시설(15%)을 포함한 상업·업무용지 등 항만지원시설 30%, 유통·관광숙박·자동차 클러스터 20%로 배분키로 해 관련 업계가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시는 이 사업이 완성되면 인근 평택호 관광단지 개발사업,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아 평택항 주변에 신 개척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 또는 민간 주도 개발의 장·단점을 모두 파악한 뒤 전국 최초로 항만도시 건설을 지자체 주도로 민간과 공동으로 개발하게 됐다"며 "바다를 매립하는 항만도시 건설은 평택지도를 확 바꾸는 대규모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평택시, 평택항 주변 해안 매립… 183만㎡ 항만도시 건설키로

김종호 기자

 
2018040401000357400017441.jpg
/평택시 제공
평택시가 평택항 주변 해안을 매립해 컨벤션 및 관광·해양스포츠시설, 아파트 등을 짓는 항만도시 건설에 본격 나선다.  

4일 시에 따르면 평택호 관광단지와 가까운 평택항 바다 183만 8천 ㎡를 매립해 대규모 항만 도시를 건설하는 2종 항만 배후단지 개발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고, 공공지분 51%(평택도시공사 46%·경기평택항만공사 5%)와 민간지분 49%의 특수목적법인(SPC)을 구성해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일 평당항 마린센터에서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앞서 평택시는 해양수산부 협의를 거쳐 항만도시 건설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3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가 구상하는 개발 계획은 오는 2023년까지 4천500억 원을 들여 항만근로자 임대아파트, 컨벤션센터, 관광·해양스포츠시설, 공원 등을 갖춘 항만도시를 건설한다는 것이다. 

도로·공원·주차장 등 기반시설 50%, 주거시설(15%)을 포함한 상업·업무용지 등 항만지원시설 30%, 유통·관광숙박·자동차 클러스터 20%로 배분키로 해 관련 업계가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시는 이 사업이 완성되면 인근 평택호 관광단지 개발사업,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아 평택항 주변에 신 개척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 또는 민간 주도 개발의 장·단점을 모두 파악한 뒤 전국 최초로 항만도시 건설을 지자체 주도로 민간과 공동으로 개발하게 됐다"며 "바다를 매립하는 항만도시 건설은 평택지도를 확 바꾸는 대규모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채인석 경기 화성시장 불출마 전체글 보기
이전글 산림 15만㎡ 소멸 위기… 용인시-DSD삼호 추진 산업단지 인근 주민들 "환경보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