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팔달(115구역종합(11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지지부진했던 수원시 지동 115-10구역 재개발 \'청신호\' |3-팔달(115구역종합

2020-08-26 04:4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384665563 주소복사

지지부진했던 수원시 지동 115-10구역 재개발 '청신호'

도시계획 심의위 해제동의서 부결… 반대 비대위 포용 보상금 협의 권고

수원 지동 115-10구역 모습. 사진=중부일보DB

지지부진했던 수원시 지동 115-10구역의 재개발 사업(중부일보 7월20일자 18·19면 보도)에 청신호가 켜졌다.

25일 수원시에 따르면 도시계획심의위원회는 지난 21일 회의를 열고 ‘지동 115-10구역 비상대책위원회’가 제출한 재개발 해제동의서에 대해 ‘부결’처리 했다.

시가 지동 115-10구역의 재개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재개발조합 측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다만, 도시계획심의위원회는 재개발을 반대해 온 비대위 측의 주민이 향후 입주권을 원하면 포용토록 하고, 추가 보상금을 원할 경우에는 협의를 통해 최대한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

이로써 2018년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지동 115-10구역의 재개발 사업은 활기를 띨 전망이다.

115-10구역은 팔달구 지동 349-1번지를 중심으로 8만3천207㎡ 규모에 중흥건설이 참여, 지하 3~지상 15층 32개 동에 총 1천154세대가 예정돼 있다.

사업비는 2천236억 원 가량이다.

재개발조합 측은 이르면 오는 2021년 4월께 첫 삽을 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당 구역은 최근까지 세입자와 토지주 등 60% 이상이 이주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재개발을 반대하며 정비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토지주들은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정비구역을 해제할 수 있는 근거를 바탕으로 재개발 사업을 반대해 왔다.

시 관계자는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지동 115-10구역의 정비구역 해제안에 대해 부결 결정을 내렸다"며 "이는 본격적인 재개발 사업에 앞서 행정적 처리를 완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개발조합 측 관계자는 "재개발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로 인해 많은 업무들이 중단돼 왔으나 이번 수원시의 결정으로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심의위 측 의견대로 입주권을 원하거나 추가 보상금을 원하는 주민들과 원만한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김현우기자 kplock@joongboo.com

페이스북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재건축/재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좌초 위기 면한 지동 115-10구역 현금청산자 추가 분양위한 조합원 총회 연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청약가점 만점자 나온 재개발사업 갈등…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