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팔달(115구역종합(11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매교역 미니 신도시 \'팔달 115-8구역\' 첫 부분철거 시작… 부동산시장 \' |3-팔달(115구역종합

2019-04-05 03: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4403747133 주소복사

수원 매교역 미니 신도시 '팔달 115-8구역' 첫 부분철거 시작… 부동산시장 '들썩'

'보상·이주 절차 1년 6개월' 사업 추진 10년만에 실행

이상훈 기자

발행일 2019-04-04 제14면


팔달8구역 부분철거 시작
팔달8구역 중 인계동 영광아파트 일대에 안전펜스가 설치돼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지상 20층 52개동 3603가구 조성 
대우·SK건설 시공… 역·학세권 
조합원 79.63% 분양신청 '급부상' 
매물 빠르게 소진 품귀현상 빚어 

1만2천여 세대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조성될 매교역 일대 재개발 구역 중 가장 먼저 '수원 팔달 115-8구역'(팔달 8구역)이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갈 전망이어서 부동산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보상 및 이주절차에 들어간 지 1년 6개월, 사업 추진으로는 10년 만이다.

3일 수원 팔달 115-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등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팔달 8구역 중 최초로 일부 구간에서 부분철거를 위한 안전펜스 등 시설물 설치와 석면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

실제 현장을 둘러본 결과 팔달8구역 중 인계동 영광아파트 일대를 중심으로 안전펜스를 설치하기 위한 구조물이 설치돼 있었고, 안쪽에서는 석면 조사에 들어간 작업자들의 모습도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팔달8구역은 수원 매교동 209-14 일원 22만2천489㎡에 지하 2층, 지상 20층 52개동 3천603세대 아파트를 건설하는 재개발사업이다.  

대우건설과 SK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고, 역세권과 학세권 등 뛰어난 입지 탓에 전체 조합원 1천876명 중 1천494명(79.63%)이 분양을 신청해 재개발사업에 대해 기대감을 증명하기도 했던 곳이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대우·SK건설이 오는 11월 팔달 8구역 분양을 시작한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관심이 급부상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본격적인 철거 개시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대 부동산 시장은 매물이 빠르게 소진돼 품귀 현상이 빚어지는 등 들썩이는 분위기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팔달8구역 전용면적 74㎡는 1억3천만원, 84㎡는 1억9천만원에 프리미엄이 형성된 가운데 일주일 전 시장에 나왔던 84㎡ 재개발 입주권은 모두 거래돼 매물 자체가 없다.

매교역 일대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1군 건설사가 짓는 대단지 신축 아파트에 역세권, 학세권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다 보니 매교역 일대 재개발구역 중 팔달8구역을 가장 선호하는 분위기"라며 "부분철거를 시작한다는 건 그동안 쌓여 있던 재개발사업에 대한 불안감을 모두 해소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부동산 관계자도 "팔달8구역이 철거를 시작했기 때문에 인근 팔달6구역, 팔달10구역, 권선6구역도 재개발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앞으로 3.3㎡당 분양가 1천500만원 정도 예상되는데 그럴 경우 시세는 59㎡, 74㎡, 84㎡ 각각 6억~8억원 이상 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팔달 6·8·10구역 및 권선 6구역 등 매교역 주변 재개발구역사업들이 모두 완료되면 매교동·인계동 일대는 오는 2022년 하반기께 1만2천여 세대가 새롭게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가 완성된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0

재건축/재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팔달8구역 '매교역 재개발사업' 철거 본격화… 미니신도시 탄생 기대감 전체글 보기
이전글 토지주·조합원 마찰 수원 ‘팔달115-3구역’ 재개발사업 결국 해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