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팔달(115구역종합(11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원들 재개발정비구역 해제반대 |3-팔달(115구역종합

2018-11-23 07: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2926497828 주소복사

 (1)=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원들 재개발정비구역 해제반대 시위“수원 팔달 115-3구역 재개발 해제 안돼”/ (2)=‘재개발 반대’ 수원시 고등동 주민들 시청서 점거 농성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차례]
 (1)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원들 재개발정비구역 해제반대 시위“수원 팔달 115-3구역 재개발 해제 안돼”
 (2)‘재개발 반대’ 수원시 고등동 주민들 시청서 점거 농성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1)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원들 재개발정비구역 해제반대 시위“수원 팔달 115-3구역 재개발 해제 안돼”
  •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 승인 2018.11.21

 
 

【수원=서울뉴스통신】 김인종 기자 =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사항을 뒤집으려 하는 수원시는 각성하라! 각성하라! 각성하라!” 지난 13일 오전 산수화(오산·수원·화성) 시장 3명이 모여 상생협약식을 개최하는 수원시청 상황실, 그러나 밖의 시청 정문 앞에서는 어린아이도 엄마와 함께 참여한 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조합장 오경만) 조합원들 100여명이 재개발정비구역 해제반대 시위를 벌이면서 해당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팔달 115-3구역 주택 재개발정비 사업은 팔달구 고등동 94―1번지 일원 6만4천233㎡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2011년 9월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다. 이후 사업이 늦어지자 지난해 12월 재개발을 반대하는 150여 명의 토지주가 시의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 제9조에 따라 정비구역 해제 동의서를 제출하면서 찬성 의견을 가진 조합측과 대립하는 상황에 놓였다. 수원 팔달115-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오경만 조합장은 “재개발 찬성 동의서를 낸 이들이 410여 명으로 전체 재개발 토지등소유자의 약 70%에 달하고 있는데도 상대적으로 땅을 많이 가진 이들이 재개발 기간 동안 임대수입 등을 올릴 수 없다는 등의 이유로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서 조합측은 “지난 3~4월 해당 사업 해제 여부를 묻는 주민공람에서 재개발을 찬성하는 주민이 382명, 반대하는 주민은 15명에 불과했다. 또한 재개발찬성 동의서 410명, 해제철회 동의서 95명으로 대다수가 재개발사업을 찬성하고 있다”며 “이처럼 대다수 시민이 팔달115-3 구역의 재개발 찬성을 바라고 있는 만큼 시는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사업의 진행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수원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에 재개발정비구역을 해제하기 위해선 토지 등 소유자 의견조사를 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우편을 통한 의견조사에 나서 다수결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는 “팔달115-3 구역의 사업 해제 여부를 검토하고자 지난 9월 도시계획심의위원회를 열어 해당 사안을 논의했다”며 “심의 결과 ‘전문가 자문 및 토지 등 소유자 의견조사 실시 후 재심의’하기로 결정을 내려, 조합 측에도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합에서 주장하는 우편을 통한 의견조사는 관련 조례상 토지 소유자의 10%만 해제를 신청하는 경우에 진행하는 것”이라며 “팔달115-3 구역의 경우 이미 토지면적의 51.4%를 차지하는 토지 소유자가 해제를 신청했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없어 시 자체적으로 전문자문단을 구성해 현장실사 후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재개발사업에 대하여 수원시의회는 “수원시는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사업진행 여부를 결정하라”고 의견을 낸바 있다.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小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2)‘재개발 반대’ 수원시 고등동 주민들 시청서 점거 농성

 

 

등록 2018-10-24 17:53:47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24일 경기 수원시청 앞 정문에 팔달 113-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2018.10.24  pdyes@naver.com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경기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24일 수원시청 앞에서 정비구역 해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 뒤 시청 본관에서 점거 농성을 벌였다. 

 주민들은 “수원 전 지역의 땅 값은 주택가 800만원, 도로가 1500만원을 넘어서지만, 고등동 정비조합은 우리 동네를 주택가 400만원, 도로가 800만원으로 감정했다”며 “헐값에 주민 재산을 처분하는 재개발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정비구역 지정을 취소시키려고 재개발을 반대하는 토지주 서명을 수원시에 제출했지만, 시는 정비구역 해제 심의를 무기한 미루고 있다”면서 “하루 빨리 정비구역 지정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이 재개발을 반대하는 곳은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진행되는 고등동 94-1번지 일원 6만4233㎡(팔달115-3구역)다.  

 전체 토지면적에서 51.4%를 가진 토지주 196명은 지난해 12월 정비구역 해제 동의서를 수원시에 제출했다. 

 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 제9조를 보면 토지등소유자 또는 토지면적(국·공유지 제외) 100분의 50 이상 정비구역 해제를 신청하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정비구역 지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돼 있다. 

 시는 9월19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했지만, 위원회는 ‘자료 미비’를 사유로 재심의를 결정했다. 

 홍광순 팔달115-3구역 재개발반대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토지주 서명을 제출하고 한참이 지난 뒤인 올해 9월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이 올랐지만 또다시 취소 결정이 늦춰졌다. 언제까지 기다릴 수는 없다”며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인 부시장이나 도시계획실장이 원하는 답을 주기 전까지는 점거 농성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자료를 보충해 위원회에 안건을 재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pdyes@naver.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재건축/재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지법, 느슨한 수원시 정비구역 해제 기준에 ‘제동’ - (팔달115-3구역) 전체글 보기
이전글 '해제신청서 접수' 수원 지동(115-10구역 8만3207㎡) 재개발 먹구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