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무도 살지 않는 재개발구역내에서 2명의 변사자가 발생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오후 7시께 수원시 화서동 재개발구역내 한 가정집에서 홍모(63)씨와 6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A씨가 나란히 숨져있는 것을 사회복지사 B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유서 등 자살이 의심될 만한 단서는 파악되지 않았고, 시신 부패가 심해 정확한 사망원인은 아직 불분명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신원이 파악된 홍씨의 유족을 상대로 조사를 펼치고 있다.

/황성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