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환경개선종합(3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고등지구 재개발 \'가구수 딜레마\' |*주거환경개선종합

2017-10-16 06:5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08104314276 주소복사

수원 고등지구 재개발 '가구수 딜레마'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17-10-16 제2면


이달말 건축재심의 '기로에' 
6호 조합 지양 등 2개 조건 
시행사 "600가구나 줄어"  
市 "심사숙고 끝에 결정"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인 '수원 고등지구 환경개선사업(이하 고등지구)'이 또다시 성패의 기로에 섰다.  

지난 6월 수원시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재검토 의결이 나면서 9월 분양계획이 수포로 돌아갔고, 업계와 주민들은 이달 말 다시 개최될 건축심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에도 심의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사업은 다시 표류 위기에 몰린다.  

15일 고등지구 시행사인 LH와 대우건설컨소시엄, 수원시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수원시 건축위에서 고등지구에 대해 재검토 의결이 났다. 이에 따라 9월부터 분양에 들어간다는 시행사 측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수원시는 시행사와 조정을 통해 이달 말께 다시 건축위를 열 예정이지만, 재심의 조건인 ▲6호 조합 지양 ▲남향 및 도로변 직각 배치 등을 해결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6호 조합'은 층당 6개 세대가 일렬로 배치된 아파트다. 시행사 측은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6호 조합을 여러 동에 반영했는데, 건축위는 거주환경 문제를 들어 이를 최대한 제거할 것을 요구했다. '남향 및 도로변 직각 배치' 역시 낮은 사업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동향·남서향 아파트를 설계에 다수 반영하자 건축위가 브레이크를 걸었다.  

시행사 측은 난색과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가뜩이나 수원비행장과 문화재 관련 고도제한에 묶여 부지 상당 부분에 고층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런 요구까지 반영하면 적자 폭이 감당할 수 없게 커진다는 것이다. 고등지구 내에 총 4천86세대의 아파트 단지를 조성할 계획인데, 문제를 해결하려면 세대 수가 대폭 줄어든다. 

시행사 관계자는 "고등지구는 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최대 300% 이하의 용적률이 적용돼야 하지만 고도제한과 입주민 삶의 질 등을 이유로 230% 이하로 낮췄고 그에 맞춰 설계했다"며 "정남향으로 설계하면 용적률이 180% 이하로 떨어지고, 6호 조합을 뺄 경우 주택 수가 600여호나 줄어들어 사실상 사업을 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건축심의에서 결정된 내용은 지구단위 지침을 면밀하게 검토한 것은 물론 향후 입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심사숙고 끝에 결정한 내용"이라며 "주민들과 수원시 발전을 위해서도 빨리 사업이 추진돼야 하는 만큼, 다음 심의 때 통과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등지구가 이달말께 심의를 통과하면 내년 1월께 분양해 2019년 말께 입주가 가능하다. 심의를 통과하지 못하면 재조정에 따른 진통을 피하기 어렵다.  

    
한편, 재정비 규모만 36만2천여㎡에 달하는 고등지구는 2006년 12월 수원시가 정비구역으로 지정·고시하면서 사업이 시작됐다. 이후 2년 가까이 시행사를 찾지 못하다가 2008년 11월 대한주택공사를 선정했지만, 주공-토공 통합 여파로 브레이크가 걸렸다. 

2012년 수원시와 LH가 사업촉진협약을 맺으면서 재시동이 걸려 2014년에 주민이주까지 완료했지만 사업성 문제에 막혔다. 2015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으로 민간업체 참여 길이 열려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가세하면서 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0년 표류 끝' 수원 고등지구 조건부 통과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고등지구, 건축심의 조건부 의결… 분양 초읽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