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재건축 아직도 황금알 낳나 |▲재개발(종합

2013-11-18 22:5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84783050583 주소복사

수원 재건축 아직도 황금알 낳나
건설경기 침체·사업성 악화에도 지역 내 추진 14곳
2013년 11월 19일 (화)  지면보기   |   6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부동산 및 건설경기 침체에 따른 사업성 악화에도 불구하고 수원지역에서 재건축을 추진 중인 곳이 14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수원시에 따르면 현재 조합 설립, 추진위 승인, 안전진단 등을 통해 낡은 아파트를 재건축 추진 중인 곳은 매탄주공 4·5단지, 금성아파트, 삼원연립 등 14곳, 47만2천216㎡에 달한다.

2020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에 포함돼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추진 중인 이 단지들은 재건축 사업이 끝나면 주거가구 수가 1만2천50가구(기존 7천529가구)로 4천521가구 늘어난다.

장안구 연무동 115-2(5만5천692㎡, 745가구)와 팔달구 인계동 115-12구역(4만4천665㎡, 1천185가구)은 재건축조합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이 지역은 2010년 5월 28일, 2011년 5월 31일 각각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또 팔달구 매탄주공 4·5단지(21만186㎡, 2천440가구)와 팔달구 우만현대아파트(5만7천848㎡, 563가구)도 이달 중 정비계획 수립 찬반 여부에 대한 주민 설문조사를 통해 재건축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이 단지들은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실시된 안전진단에서 D등급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장안구 파장동 대우연립(5천856㎡, 80가구)은 2004년 11월 11일 추진위 승인을 받아 2009년 5월 20일 안전진단을 통과했으며 같은 해 11월 9일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뒤 현재 사업인가 신청 추진 중이다.
장안구 율전동 천록아파트(3천673㎡, 230가구), 화서맨션(1천407㎡, 41가구), 경일아파트(2천58㎡, 32가구), 삼원연립(2천33㎡, 48가구), 금성아파트(6천37㎡, 65가구) 등도 추진위를 구성해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심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재건축 재개발 갈등 민주적 해결 앞장_ 수원시 도시재생분쟁상담센터, 개소 이후 조 전체글 보기
이전글 청주시, 도시재생 메카로 부상- 충남 공주시와 경기도 수원시 도시재생 관계 공무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