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형 재개발사업이 뭔가요?” |▲재개발(종합

2013-02-03 21:5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59895840179 주소복사

“수원형 재개발사업이 뭔가요?”市, 원주민·관 주도 정주형 추진… 주민들 이해 부족
매산로3가 추진위 해산 동의서 접수 지지부진
정재훈 기자  |  jjh2@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04    전자신문  23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부동산경기 침체로 재개발·재건축·뉴타운사업 등 도시정비사업이 답보를 거듭해 사회적 우려를 낳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가 추진중인 정주형재개발 사업 역시 주민들의 이해 부족으로 사업 추진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3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09년 1월부터 2010년 7월까지 19개월 동안 총 20곳의 주택 재개발사업에 대해 정비구역을 고시하고 이중 17곳이 시공사를 선정했다.

그러나 20곳의 구역 중 사업시행 인가를 받은 곳은 5곳에 불과할 정도로 재개발·재건축사업은 추진력을 잃고 머물러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시는 과거 건설사 주도의 도시정비사업이 사업성 악화로 추진이 지연되는 단점을 보완, 원주민과 관 주도의 정주형재개발 사업을 추진중이지만 이마저도 주민들의 이해부족으로 사업추진에 차질이 예상된다.

실제 시가 시범사업 추진을 계획중인 매산로3가 재개발사업 115-4구역은 2007년 6월 재개발사업추진위원회 설립 이후 5년 넘게 정비구역고시가 되지 않아 지난해 11월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됐고, 주민들은 최근 추진위 해산을 위한 주민 50%의 동의서를 받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은 시가 추진하는 수원형 재개발사업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추진위 해산에 선뜻 동의하지 않고 있어 향후 시의 사업추진 마저 불투명한 상황이다.

주민 이모씨는 “시에서 원주민이 떠나지 않는 수원형 재개발을 하겠다고 해서 추진위 해산에 나서긴 했지만 마을 특성상 재개발에 대한 정확한 방향이 없는 것 같다”며 “향후 마을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면 추진위 해산 동의서를 받는 것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재개발추진위가 주민 동의를 얻어 해산되면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수원형 재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원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과 팔달문 구간 도시재생사업 추진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재개발 철회 새 걸림돌 ‘매몰비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