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배보다 배꼽\' 재개발 총회 1회 여는데 8억 투입 |▲재개발(종합

2011-12-04 06:1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22947195130 주소복사

'배보다 배꼽' 재개발 총회 1회 여는데 8억 투입

광고
 

【수원=뉴시스】이정하 기자 = 재개발사업의 최고 의결기관인 주민총회를 한번 여는데 최대 8억원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비용은 경호 및 홍보요원 고용 등의 제반적 경비로 사용한 것으로, 추후 분양가에 포함돼 조합원의 부담으로 전가된다.

이 금액은 1일 열린 수원시 도시재생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밝혀졌다.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김명욱 의원(민주당·팔달 행궁, 인계동)이 공개한 A재개발사업구역 정기총회 용역비 내역서에 따르면 A재개발구역이 조합 설립과 시공사 선정 등과 관련해 총 5차례에 걸쳐 연 총회 개최 비용으로 모두 24억여원을 사용했다.

총회 1번을 여는데 평균 4억8000만원이 투입된 것이다. 이 돈은 대부분 홍보요원 및 경호원 고용, 총회 개최 장소 대여금, 변호사 및 사회자 인건비 등으로 지출됐다.

특히 A재개발구역은 조합원간 극심한 내부갈등을 빚은 시공사 선정 때 연 총회에서는 경호원 고용에만 3억8000여만원을 지출했고, 전체 사용금액도 7억3400만원에 달했다.

총회 개최 최대 사용금액은 무려 8억원을 넘었다.

대의원 회의나 조합 인건비 등을 포함하면 A재개발구역이 지금까지 사용한 비용은 모두 8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김 의원은 "재개발에 반대하는 조합원이나 주민들의 총회 난입을 차단하는데 수억원을 쏟아 부어 경호업체만 배불렸다"며 "이 비용은 결국 분양가에 반영돼 조합원들이 부담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가 흐지부지한 재개발사업구역에 대해 사업해지 등의 출구전략 발표했으나 이같은 비용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 의문"이라며 "20곳에 달하는 수원지역 재개발구역 모두 A구역과 사정이 비숫하다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용호 도시재생국장은 "지역별 현황을 파악해 조합 해산 가능성이 있는 곳에 대해선 제반 비용 일부를 시가 부담해 주고, 지정 해지된 구역에 대해선 기반시설 확충 등으로 구역 지정 해제를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ungha9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 재개발・재건축 조합(추진위원)장과의 -도시재생 아카데미 개최계획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새로운 都市再生 패러다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