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뭉친 수원재개발 비대위 \'구역 지정 해제\' 촉구 |▲재개발(종합

2011-10-16 06: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18713079418 주소복사

뭉친 수원재개발 비대위 '구역 지정 해제' 촉구
    기사등록 일시 [2011-10-10 15:09:25]

【수원=뉴시스】이정하 기자 = 경기 수원재개발구역 내 재개발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뭉쳐 '구역 지정해제'를 위한 전면전을 수원시에 선포했다.

수원 매교동 팔달 113-5구역 등 재개발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로 구성된 수원재개발비대위연대(이하 비대위연대) 소속 회원 40여명은 10일 오전 수원시청 맞은편 88올림픽 공원에서 재개발 반대 집회를 열고 구역지정 해제를 촉구했다.

비대위연대는 "보상가는 터무늬없이 낮고, 추가부담금은 눈덩이처럼 늘어 돈없는 원주민들은 내쫓기게 생겼다"며 "주민을 위한 재개발이 아니라 기업과 재력을 가진 일부 주민만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시와 시공사, 일부 조합원의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특히 "수원시가 대안도 없이 재개발구역 20곳을 지정함에 따라 주민간 갈등과 반목을 조장했고, 이제는 나몰라라하며 주민들의 주거권 마저 빼앗고 있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시가 나서서 구역 지정해제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원지역 20곳에 달하는 재개발구역 중 유일하게 조합설립이 되지 않은 115-4구역 비대위 회원은 "주민 35%의 반대 동의서를 얻은 상태며, 목숨을 걸고 기필코 재개발을 저지하겠다"고 성토했다.

비대위연대는 권선구 매교동 113-5구역, 세류동 113-6구역, 팔달구 고등동 115-3구역, 매산동 115-4구역, 교동 115-6구역 비대위 소속 회원들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 지역은 조합설립 및 시공사 선정 과정 등에서 끝임없이 잡음이 일며 내홍을 겪고 있다.

비대위연대는 이날에 이어 11일에도 수원시청 항의방문, 2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기도청 앞에서 재개발 반대 집회를 여는 등 구역지정 해제를 위한 전면전을 펼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민간제안사업에 대해 시가 해줄 수 있는 부분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재개발분쟁상담센터와 전문가 집단 등의 의견을 수렴한 뒤 갈등 해소 방안을 마련해 가겠다"고 말했다.

jungha9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예고된 재개발분쟁, 출구전략 필요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재개발사업 감정평가법인 교육과 토론회개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