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재개발 주민들 "재개발구역 지정해제 촉구" |▲재개발(종합

2011-10-11 07:1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18284932912 주소복사

수원 재개발 주민들 "재개발구역 지정해제 촉구"
데스크승인 2011.10.11   박종대 | pjd30@joongboo.com  

수원지역 재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재개발구역 지정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재개발비상대책위원회(비상대책위) 소속 회원 40여명은 10일 오전 수원시청 맞은편 88올림픽 공원에서 재개발 반대 집회를 열고 재개발구역 지정해제를 요구했다.
비상대책위는 권선구 매교동 113-5구역, 세류동 113-6구역, 팔달구 고등동 115-3구역, 매산동 115-4구역, 교동 115-6구역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돼 있다.
비상대책위는 이 자리에서 “보상가가 터무니없이 낮은 데다 추가부담금은 계속 늘어나 가난한 원주민들은 거리로 쫓겨날 처지에 몰렸다”며 “이러한 재개발은 기업과 재력을 가진 소수의 주민만 살기 좋은 동네로 만들기 위한 것으로 주민들의 위한 재개발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원시가 마땅한 대안도 마련하지 않은 채 재개발구역 20곳을 지정하면서 주민들 간의 갈등과 반목을 조장한 셈”이라며 “시가 원인을 제공한 만큼 직접 나서서 재개발구역 지정해제제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상대책위는 이날 집회에 이어 11일에도 시청에 항의 방문하고 이달 29일~내달 3일까지는 도청 앞에서 재개발 반대집회를 열고 구역지정 해제를 위한 집회를 펼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민간제안사업에 대해 시가 직접 개입해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극히 일부 밖에 없다”며 “하지만 재개발분쟁상담센터와 전문가 집단 등 의견을 수렴해 갈등해소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대기자/pjd30@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재개발사업 감정평가법인 교육과 토론회 수원시 재개발사업 감정평가법인 교육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재개발 재건축 정비회사 교육 및 토론회 개최재개발 재건축 정비회사, 수원시와 의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