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종합(4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의회, 구도심재정비 묘안 찾기 나서 |▲재개발(종합

2011-01-08 12: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94456306172 주소복사

수원시의회, 구도심재정비 묘안 찾기 나서

광고
 
【수원=뉴시스】이정하 기자 = 경기 수원시의회 의원들이 난항을 겪고 있는 지역 구도심 재정비사업의 묘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수원시의회 연구단체인 '도시환경연구포럼'은 7일 오후 3시 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에서 '주거환경정비사업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재정비사업과 관련된 각종 과제와 개발 방향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연구용역을 맡은 다산글로벌컨설팅 주영호 연구원은 지역내 25곳에 이르는 주거환경재정비구역의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공공관리제 도입과 주거환경정비 관련 조례 제정을 제안했다.

주 연구원은 이를 관리하기 위한 전담부서 신설과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도시재생자문단 구성 등을 만들어 주민참여형 휴먼타운 조성도 제시했다.

참석한 의원들은 모든 재개발 사업지구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뿐만 아니라 수원지역의 특색에 맞는 현실성 있는 대안 모색을 주문했다.

심상호 의원(한·정자2·3동)은 "수원의 지역적 특성과 구별 구도심의 형태도 제각각인 점을 고려해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순영 의원(민·비례대표)도 "재개발 구역마다 주민 갈등과 비리 등의 문제로 사업 추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통상적인 이론연구보다 현장실사를 통한 문제점 진단과 해결방안 모색으로 연구 방향을 재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명욱 의원(민·행궁·인계동)은 "수원형 휴먼타운의 개념 정리가 필요하고, 주민참여형 재정비사업을 추진할 때 주민 참여의 폭과 기준을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수준의 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밖에도 의원들은 연구용역이 최종 마무리될 때까지 재정비사업에 대한 공공영역의 활동 범위와 역할 등에 대해 기준을 마련하고, 주민 재입주율 상향과 전문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해 함께 고민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 2006년 수원지역 25개 지역 260만㎡ 규모를 주거환경재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지만, 현재까지 착공에 들어간 사업구역은 단 한 곳도 없는 상태다.

한편 이날 보고회는 도시환경연구포럼 김명욱 대표의원을 비롯해 심상호, 유철수, 박정란, 이혜련, 박순영, 변상우 등 의원 7명이 참석했다.

jungha98@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재개발·재건축 순환용 주택 8만8000가구(공급계획 전체글 보기
이전글 법무법인 강산, 재개발 시공자 선정 노하우 특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