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이슈(326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특례시, 매탄동·원천동 공업 지역 활성화 돌입…내년 말 결과 도출 |-수원특례시 이슈

2022-06-01 08:1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54038861366 주소복사

수원특례시, 매탄동·원천동 공업 지역 활성화 돌입…내년 말 결과 도출

승인 2022-05-31 19:11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기자페이지

수원특례시가 주거와 상업시설 혼재로 제 기능을 못하는 영통구 매탄·원천동의 공업지역에 대한 새 판 짜기에 나섰다.

31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4억원을 들여 이번 달 지방선거 이후 공업지역 기본계획안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 용역 기간은 내년 말까지다.

총 260여만㎡ 규모의 매탄동과 원천동의 공업지역 70%는 삼성전자(60%)를 비롯해 기타 업체의 공장과 같은 순수공업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들 지역에는 공장 외에도 주거·상업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것으로 규정된 탓에 나머지 30%는 공업지역이라는 말이 무색한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공업지역에 대한 관리계획 수립으로 도시 경쟁력 향상이 주 목적인 ‘도시 공업지역의 관리 및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 1월6일부터 시행되면서 시는 이곳에 대한 새로운 구상을 최초로 진행하게 됐다.

방안은 산업관리형과 산업혁신형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우선 산업관리형의 경우 시가 이러한 지역에 위치한 공장 등 기존 건물을 그대로 둔 채 도로와 같은 기반시설을 새롭게 정비하는 게 핵심 내용이다.

산업혁신형은 주택 재개발 사업과 비슷하다. 시가 민간 자본 유치 및 공영 개발 등으로 기존 공장을 철거하고 이곳을 주거시설(최대 40% 가능)과 공업시설이 공존하는 지역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처럼 사업성이 관건인 만큼 시는 지난 30일 이곳(131만9천288㎡)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했다. 해당 지역에 건물들이 신설됐다가 용역 결과가 산업혁신형으로 나올 경우 사업비가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시 관계자는 “이 같은 방안 외에도 새로운 공업지역 지정 등 다양한 방안을 주민 의견을 수렴해 모색할 것”이라며 “민선 8기 시장이 매탄동과 원천동의 공업지역의 활성화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휘모·이정민기자

#상업시설#지방선거#기반시설#산업#영통구#방안#공장#나머지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환경의 날 맞아 경기도 환경대상 최우수상 수상…생물다양성 증진 등 전체글 보기
이전글 10년 마다 바뀌는 수원 부동산 전통 ‘동쪽’ 지고 신흥 ‘서쪽’이 뜬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