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차질?...수원경실련, 전면철회 촉구 |-수원시 소식(이슈

2020-10-08 06:5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02107714796 주소복사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차질?...수원경실련, 전면철회 촉구

기사입력 2020-10-07 17:44 최종수정 2020-10-07 18:34

망포역 환승주차장 복합개발사업. <사진출처 =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공용주차장 터를 민간에 매각해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전면철회와 진상조사단 구성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수원시가 영통구 영통동 일대 8천700여㎡의 망포공영주차장을 민간에 매각하는 것에 반발한 건데요.

어떻게 된 일인 지, 조유송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원시가 수원도시공사가 관리하는 영통구 영통동 일대 8천700여㎡의 망포공영주차장을 민간에 매각할 예정인 가운데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이 성명을 내고 전면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수원경실련은 "수원시와 수원도시공사가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에 대해 제대로 된 시민 의견 수렴 절차와 전문가 자문, 토론회와 공청회를 거치지 않았다"며 "즉시 매각계획을 철회하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주차장 부지는 공모가 진행 중으로, 12개 업체가 개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수원도시공사에 사전 신청한 상태입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2018년 수원도시공사를 만들면서 필요한 자본금 충당을 위해 해당 공영주차장 부지를 도시공사에 현물로 출자했습니다.

당시 시는 이 부지를 활용해 공영개발방식으로 예산 3천억 원이 소요되는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의 문제 제기는 최근 시와 수원도시공사가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민간개발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당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겠다고 방침을 바꾼 데서 비롯됐습니다.

수원경실련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형식적인 열람 공고와 설문조사 외에 충분한 논의와 의견수렴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 유병욱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 사무국장]

"수원시민들의 공유재산을 민간에 매각한다는 것에 저희는 신중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거고요. 민간건설사에 매각한다는 게 가장 큰 문제거든요. 시민들의 공유재산은 시민 모두의 것이니까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게 첫 번째고"

수원경실련은 염태영 수원시장에 해당 계획 전면철회와 동시에 수원시의회에 진상조사단 구성을 촉구하고, 향후 유관 시민단체와 연대해 시와 도시공사를 상대로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시는 법적인 행정절차를 모두 이행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 관계자는 "미분양과 같은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간개발 방식으로 변경했고, 주민공람과 설문조사 등 필요 절차는 다 거쳤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수원도시공사, 망포역세권 민간사업자 공모 이어가기로 / (2)=수원 망포역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모두가 상생하는 포용도시 조성에 앞장 - (‘다문화가족·외국인 정책 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