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4인가구 최대 160만원 - (기사 |-수원시 소식(이슈

2020-04-03 02:3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5849071201 주소복사

수원시,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4인가구 최대 160만원 - (기사 발췌: 염태영 "관련 발표가 늦은 만큼 지급은 신속히 할 것")

다음주 시의회 의결 후 44개 동주민센터서 신청 가능

염태영 "관련 발표가 늦은 만큼 지급은 신속히 할 것"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2020-04-02 17:17 송고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수원시 제공)© 뉴스1

경기 수원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수원시 재난기본소득 지원계획 발표' 브리핑을 열어 "국내 '전대미문'한 코로나19 사태로 유례없는 비상상황을 맞고 있다"며 "민생경제가 심각히 위협받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지방정부 차원의 역량을 모아 비상한 경제상황을 타개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2일 기준, 수원시가 내국인 시민 119만2762명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경우 필요한 재원은 119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라 수원시민은 4인 가족을 기준으로 수원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을 비롯,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원, 중앙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0만원 등 최대 16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시와 도에서 지급되는 재난기본소득은 모든 시민에게 지원되지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70%'에게만 지급된다.

그는 "재정투입에는 '신속성'과 '적시성'이 중요하다. 즉시 지원되지 않으면 그 효과는 반감된다"며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발표가 늦은 만큼 지급은 최대한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신청방법을 간소화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을 다음주 수원시의회 임시회에서 관련 조례에 따라 해당 안건이 신속히 의결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 접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지난 23일 경기도가 처음으로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도내 타 지자체에서 줄줄이 지급계획을 발표했는데, 일각에서는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해 재난기본소득 계획을 발표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염 시장은 "정부와 광역단체가 코로나19 사태에 대비, 지급계획에 대한 발표를 살펴보면서 최종적으로 정리해 발표하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했다"며 "지급에 대해 사각지대의 여부를 모두 점검하는 등 수정안 없이 발표하고자 했던 것이 시의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염 시장은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해 '착한 선결제' 캠페인도 당부했다.

착한 선결제란,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가게에서 '선결제' 한 뒤 지속적인 방문을 약속하는 캠페인을 말한다.

학원이나 식당 등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지역경제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먼저 결제를 하고 향후 서비스를 받는 형식으로 연대와 나눔을 실천하자는 취지다.

염 시장은 "중앙정부나 광역 단체가 새로운 방식의 이전에 없던 지원을 해주고 있어 최대한 시도 이에 맞게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을 발표했다"며 "2020년은 비록 '침묵의 봄'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든 '위대한 시민의 봄'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주 시의회 본회의에서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안건이 의결되면 이후 지역 내 44개 동(洞)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다.

ko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320억원으로 확대 ​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재난기본소득' 도입 검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