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로 지난 13일 용인청명센트레빌 아파트 단지 편입 |-수원시 소식(이슈

2019-09-16 05:1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8578616877 주소복사

수원시로 지난 13일 용인청명센트레빌 아파트 단지 편입

  • 강세근 기자
  • 승인 2019.09.15 11:01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대한 규정’ 9월 13일 시행
주민 거주하는 시(市) 지역 행정구역이 조정된 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경계조정이 이뤄지는 수원시와 용인시 행정구역 (제공=수원시)
경계조정이 이뤄지는 수원시와 용인시 행정구역 (제공=수원시)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수원시는 지난 13일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규정’이 시행되면서, 수원시·용인시 행정구역이 조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걸어서 20분 거리에 있는 용인 흥덕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단지 거주 초등학생들이 내년부터 걸어서 4분 거리인 수원 황곡초등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된다.

수원 원천동 42번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일원 4만2619.8㎡는 용인시로, 용인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원 8만5961㎡는 수원시로 편입됐다. 주민이 거주하는 시(市) 지역 행정구역이 조정된 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규정’은 지난 8월 6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8월 13일 공포된 바 있다.  수원시와 용인시의 행정 경계 조정은 해묵은 과제였다.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주민의 생활권은 수원이지만, 영통신도시 개발과정에서 행정구역상 용인시에 포함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두 지자체의 경계 조정 논의는 2012년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주민들이 자녀 통학 안전 문제를 이유로 수원시 편입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불합리한 행정경계 때문에 청명센트레빌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들은 246m 거리에 있는 수원 황곡초등학교를 두고,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 떨어진 용인 흥덕초등학교에 다녀야 한다. 도가 몇 차례 경계 조정안을 제시했지만 좀처럼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수원시는 2017년 6월 ‘광화문 1번가’(정책제안 플랫폼)에 경계 조정에 관한 정책 제안을 제출했고, 염태영 시장은 같은 해 11월 청와대 ‘국민 청원과 제안’ 게시판에 청원을 등록하고, “주민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계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중재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염 시장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언론에 잇달아 보도되면서 ‘불합리한 행정 경계’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수원시와 용인시는 경계 조정 협의를 이어가고, 주민공청회를 열어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3월 수원시의회와 용인시의회가 경계 조정에 찬성 의견을 냈고, 4월 4일 경기도의회 본희의에서 ‘수원-용인 경계 조정’ 안건이 통과됐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지난 4월 18일 ‘수원시, 용인시 간 경계 조정 공동협약’을 체결하고, 수원 원천동 42번 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일원과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원을 맞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경계 조정 대상 지역 주민들이 각자 편입된 지역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행정구역 변경에 따른 각종 행정사무 이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창업·중소업체 수출판매한마당’ 개최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용인·부산 북구-사상구 경계지역 행정구역 내달 조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