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8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강소기업 수원 유치·잔류 방안 신속히 마련하라”… 염태영 수원시장, 주요현안회의 |-수원시 소식(이슈

2019-05-29 05: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9075035394 주소복사

“강소기업 수원 유치·잔류 방안 신속히 마련하라”… 염태영 수원시장, 주요현안회의에서 “지방정부 세원 확보 위해 기업 유치 절대적으로 필요”

염태영 수원시장은 관계 부서장들에게 “관내 강소기업을 유치하고, 잔류시키기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27일 집무실에서 주요현안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삼성전자 의존도가 높은 우리 시는 삼성전자 실적에 따라 거둬들이는 세액도 크게 차이가 나 세원 예측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세원 확보를 위해서라도 강소기업 유치·잔류는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염 시장의 발언은 수원시 강소기업들이 수도권정비계획법 공장총량제로 인해 공장용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높은 토지 가격 때문에 공장 신·증축이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자연녹지지역에 있는 기업은 건폐율이 20%로 제한돼 신규투자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염 시장은 “열악한 여건으로 인해 우리 강소기업이 타 도시로 이전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관련 조례 제·개정, 제도 개선으로 유망 중소기업에 과감하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불합리한 규제는 완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처럼 정부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신도시를 조성하고, 인구를 늘리는 정책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신도시를 만들 부지에 강소기업 산업단지를 유치하면 고용이 창출되고, 세원이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준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마이스 활성화 간담회 성황리 개최 - 마이스산업 활성하려면 ‘도시브랜드’ 전체글 보기
이전글 <쿡앤셰프.News> 수원·화성·오산시 /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