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10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용인 경계분쟁, \'7년 만에 토지 맞교환으로 해결\' |-수원시 소식(이슈

2019-04-05 03:4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4403454121 주소복사

수원-용인 경계분쟁, '7년 만에 토지 맞교환으로 해결'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19.04.04 13:20 수정 : 2019.04.04 13:20


용인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 부지와 수원 원천동 홈플러스 부지 맞교환

【수원=장충식 기자】 지난 2012년 학생들의 통학문제로 불거진 수원시와 용인시간 경계 조정문제가 7년 만에 해결됐다.

주민거주가 이뤄지기 전에 행정구역이 조정된 사례는 있지만, 이미 주민거주가 완료된 상태에서 지자체가 행정구역 조정에 합의한 사례는 이번이 전국 최초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의회는 이날 제33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앞서 3월 14일 수원시의회와 3월 18일 용인시의회가 통과시킨 '수원-용인 경계조정'건을 ‘찬성의견’으로 통과시켰다.

현행 지방자치법은 행정구역을 변경할 때 해당 지방자치단체 의회와 상급 지방자치단체 의회 의견을 듣도록 하고 있다.

양 지자체와 지방의회, 경기도의회까지 찬성의견을 밝힘에 따라 경기도는 이달 중으로 행정안전부에 경계조정 건의를 할 예정이다.

도는 경계조정건이 행정안전부 검토와 입법예고, 국무회의 상정 등을 거쳐 올 하반기 확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경계조정은 지난 2012년 수원시와 용인시 경계에 위치한 용인시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200m 거리의 수원황곡초교에 배정받지 못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학생들이 왕복 8차선 대로를 건너 1.2㎞나 떨어진 용인 흥덕초등학교로 통학하게 되자 주민들은 경기도에 행정구역 조정을 요청했다.


도 교육청의 학군조정과 양 지자체간 협의가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않자 도는 지난 2015년 행정1부지사 주재로 교육청과 수원시, 용인시가 참여한 가운데 경계조정 실무회의를 열고 1차 중재안을 제시했지만 용인시의 반대로 성사돼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도는 지난 2018년 10월 용인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대 부지 8만5961㎡와 수원 원천동 홈플러스 인근 준주거지 39필지 4만2619㎡를 맞교환하는 수정 중재안을 제시했고 이에 대해 용인시와 수원시가 동의하면서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경기도는 2018년 11월 주민공청회, 이어 12월에는 시의회 의견청취 절차를 진행했으며 지난 3월 14일과 18일 수원과 용인시의회에서 도의 중재안을 원안 통과시켰다.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상 수상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공원 적합성 정해 도시공원 일몰제 대비할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