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8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시에서 시작해 성공한 사업, 전국 표준 ‘자이언트 스텝’으로 |-수원시 소식(이슈

2018-07-24 10:0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32394241226 주소복사

[수원시] 시에서 시작해 성공한 사업, 전국 표준 ‘자이언트 스텝’으로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7-24

 

도시정책시민계획단, 500인 원탁토론, 청년해외취업 지원사업 등

도시정책시민계획단 500인 원탁토론회 모습. [사진=수원시 제공]


도시정책시민계획단, 500인 원탁토론, 청년해외취업 지원사업, 생태교통 축제, 화장실 문화 해외 전파···.

수원시가 우리나라 최초, 혹은 세계 최초로 시작한 사업·정책이다. 수원시에서 첫발을 내디뎌 성공을 거둔 사업과 정책은 어느덧 다른 지자체의 모델이 되는 ‘자이언트 스텝’이 되고 있다. 자이언트 스텝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닐 암스트롱이 아폴로 11호를 이용해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내디딘 순간을 표현한 말이다.

◆'거버넌스'의 결실, 도시정책시민계획단·500인 원탁토론

수원시의 모든 정책 수립·시행은 시민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한다. 적극적으로 거버넌스 정책을 펼치며 시민을 시정의 주역으로 만들고 있다. 도시정책시민계획단, 500인 원탁토론은 수원시가 기초 지자체 중 처음으로 도입해 전국으로 퍼진 제도다.

2012년 구성된 도시정책시민계획단은 수원시 도시 계획·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역할을 한다. 국내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 수록되는 등 시민참여 정책의 모델이 됐다.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2012년 시작한 ‘500인 원탁토론’은 각계각층 시민, 수원시장을 비롯한 공무원 등 500명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을 하고 현장 투표로 정책과제를 도출하는 소통의 장이다.

‘YES(예스)! 생활민원 가사 홈서비스’도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사 홈서비스는 수원시가 운영하는 ‘YES! 생활민원처리반’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저소득 홀몸 어르신 등 사회취약계층 가정을 찾아가 각종 불편사항을 해결해 주는 것이다. 올 5월부터 네 자녀 이상 가구에도 가사 홈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일본 IT업체 취업지원 연수 2기 수료식 모습. [사진=수원시 제공]


◆기초지자체 중 첫 청년 해외 취업 지원사업

2015년에는 전국 기초지자체 중 최초로 ‘청년 해외 취업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일본 IT 기업 취업 지원 과정’은 만 34세 이하 미취업 청년들에게 일본 유수 정보통신기업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수원상공회의소가 관련 기술을 교육하고 일본 현지 기업에 취업을 알선해준다. 제1기 연수생 30명 중 26명이, 제2기 연수생 29명 중 28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제3기 수료생 25명은 일본 IT 기업 12곳에 전원 취업했다. 3년간 7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예산과 시간을 절약해주는 사업도 있다. 지난해 12월 민간사업자 운영 방식으로 ‘스테이션(대여소) 없는 무인대여자전거’를 전국 처음 도입했다. 현재 무인대여자전거 6000여대가 수원시 곳곳을 달리고 있다.

또 올해부터 온라인상에서 간편하게 자동차 이전등록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이전등록시스템’을 전면 도입해 자동차 이전 관련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였다.

온라인 이전등록시스템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기업민원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자동차 이전등록시스템을 온라인 등록 형태로 바꾸는 것이다. 중고차매매상사에서 전자매매계약서를 작성하고, 본인 인증을 하면 별도 서류 제출 없이 간편하게 자동차 이전등록을 할 수 있다.

이 밖에 도심형 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수원시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운영, 어린이 초경바우처 ‘그로잉 걸 교실’ 운영, 물순환 선도도시 ‘레인시티 수원’ 조성사업, ‘수원나눔햇빛발전소’ 건립·운영 등도 수원시가 최초로 시작한 사업이다.

◆우리나라 최초 '아동·여성·노인' 친화 도시

지난해 9월 수원시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이로써 수원시는 우리나라 최초로 ‘3대 사회적 약자’(아동·여성·노인) 복지 친화 도시로 인증받은 지방자치단체가 됐다.

수원시는 2010년 12월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받았고(2015년 재지정), 지난해 6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지난해 9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으면서 명실상부한 ‘휴먼 시티’로 인정받았다.

2016년 10월엔 ‘서호(西湖)'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축만제(祝萬堤)'가 우리나라 최초로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가 지정하는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됐다. 지난해에는 수원 만석공원 내에 있는 ‘만석거(萬石渠)'가 또 한 번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됐다.

2013년 9월 행궁동 일원에서 열린 ‘생태교통 수원 2013’은 세계 최초 생태교통 축제였다. 생태교통 축제는 해외로 전파됐다. 2015년 10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제2회 생태교통세계축제, 2017년 10월 대만 가오슝에서 세 번째 축제가 열리며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화장실 해외 건립 지원 사업도 전국의 표준이 된 수원시의 사업이다. 수원시와 세계화장실협회(WTA)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2007년 설립된 WTA는 지난해까지 15개국 31개소에 공중화장실을 건립했다. 투입한 사업비가 13억여원에 이른다. 올해는 터키 얄로바시를 시작으로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라오스 루앙프라방에 화장실 건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100만 대도시 '특례시 실현' 공동대응 방안 마련 - 주요현안 집중 점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인선 지하화(수원시내 통과 구간 2.99㎞) 455억 추가공사비 갈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