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8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스마트시티 로드맵 짠다 |-수원시 소식(이슈

2018-04-18 18:4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24044753895 주소복사



수원시. 스마트시티 로드맵 짠다
  • 기사입력 2018-04-18
  •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수원시가 국토교통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실증도시 선정 공모사업’에 참여한다고h 18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연구개발은 지속 가능한 성장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혁신 모델을 만드는 대규모 실증(實證)연구개발 사업이다. 

    수원시는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장 직속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공모 대응 태스크포스팀’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모 준비에 돌입했다. 

    곽호필 도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팀은 공모 관련 분야별 담당 팀장,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등 30여 명으로 구성됐다. 산·학·연 분야별 전문가와 협업으로 구체적인 스마트시티 조성 계획(안)을 마련해 공모에 참여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는 공통 핵심기술 개발과제와 2개의 실증연구과제로 구성되며,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159억 원 규모 연구비가 투입된다. 실증연구는 연구목적에 따라 ‘도시문제 해결형’, ‘비즈니스 창출형’으로 구분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2번째)과 김진관 수원시의회 의장(염 시장 왼쪽),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공모 대응 태스크포스팀’ 관계자들이 발대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제공]

    ‘도시문제 해결형’ 연구는 교통·안전·도시행정 등 도시들이 공통으로 겪고 있는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증연구다. ‘비즈니스 창출형’은 에너지·환경·복지 등 새로운 산업을 스마트시티에 적용하기 위해 리빙랩(Living Lab) 형태로 추진하는 실증연구다. 리빙랩은 생활현장에서 시민들의 참여로 이뤄지는 연구 방식이다. 

    실증도시로 선정되는 지자체는 예산을 지원받아 전문 연구단 기술협업으로 혁신성장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구축한다. 또 각종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연계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도시문제 해결형’은 광역·기초자치단체 중 1곳을, ‘비즈니스 창출형’은 기초지자체 중 1곳을 선정한다. 정부는 서면심사, 발표, 현장 심사 등을 거쳐 7월 중 대상 지자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공모신청은 다음달 29일까지다. 

    이날 발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진관 수원시의회 의장, 태스크포스팀 팀원 등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태스크포스팀이 수원시의 특성을 살리고, 기존 인프라를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조성 시나리오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fob140@heraldcorp.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발전하는 서수원지역> “서수원 지역,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공원 많을수록 여름 짧다…같은 도시에서 '최대 57일' 차-(…환경부 국립환경과학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