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사회적협의기구 구성…환경부 "비상취수원 해제 어렵다" |-수원시 소식(이슈

2017-05-08 05:2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94188440418 주소복사

수원시, 사회적협의기구 구성…환경부 "비상취수원 해제 어렵다"

김경호 기자  |  kgh@newsis.com

 

 

등록 2017-05-06 19:16:39

【수원=뉴시스】김경호 기자 = 환경부가 광교산 일대 상수원보호구역 비상취수원 해제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의 재작성을 지시하자 경기 수원시가 사회적협의기구를 구성해 주민 지원 및 갈등해소 방안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6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월22일 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에서 표결에 부쳐져 마련된 권고안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3일 이후 시가 환경부에 진행 중지를 요청한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의 검토가 진행됐다. 

환경부는 지난달 17일 변경안에 따른 검토의견을 수원시에 보내왔다. 시는 광교비상취수원 해제가 어렵다는 환경부의 검토의견에 따라 광교산 일대 주민들을 지원하는 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을 환경부에 올린 수원시 상수도사업소가 아닌 환경국이 사회적협의기구 구성에 나섰다. 

환경국은 갈등해소 전문가가 주체가 되고 수원시, 시민, 범시민대책위, 언론, 광교산 주민 등이 구성원으로 참여하는 광범위한 협의기구를 통해 갈등해소 방안, 광교산 일대 주민들에 대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광교산 일대 주민들은 당초 환경부가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해 결정을 내리면 어떤 결과든 따르기로 했었다"며 "환경부가 비상취수원 해제가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만큼 사회적협의기구를 구성해 갈등해소와 주민 지원 등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어 "광교산 주민, 언론인, 도시계획, 환경 등 공직자, 시민사회단체, 수원시민 등을 포함해 광범위한 사회적협의기구를 구성하겠다"며 "다양한 의견과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해 광교산 일대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한 뒤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kg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탑동에 ‘생태복합 미니신도시’ 조성 전체글 보기
이전글 깨끗하고 똑똑한 수원시 만들기 ‘맞손’ - 수원-한전 컨소시엄 협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