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깨끗하고 똑똑한 수원시 만들기 ‘맞손’ - 수원-한전 컨소시엄 협약 |-수원시 소식(이슈

2017-04-29 05: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93412969122 주소복사

깨끗하고 똑똑한 수원시 만들기 ‘맞손’ - 수원-한전 컨소시엄 협약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2017년 04월 27일  20:52:37   전자신문  18면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 수원시는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한전 컨소시엄과 ‘Clean & Smart City’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한전 컨소시엄’과 손잡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기틀을 마련한다.

시는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김시호 한국전력공사 부사장, 김재신 OCI 사장, 공준일 LG U 기업부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Clean & Smart City’(깨끗하고 똑똑한 도시)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공사, OCI주식회사(친환경 에너지·화학산업의 글로벌 기업)와 LG U 로 구성된 한전 컨소시엄은 스마트시티 기술과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융·복합 에너지 신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Clean & Smart City’ 조성 사업은 시 도시개발 계획에 맞춰 신재생 에너지(태양광) 발전, ESS(Energy Storage System, 전력저장장치), IoT(Internet of Thing, 사물인터넷), EMS(Energy Management System, 에너지관리시스템), 전기차 충전, 계통연계 마이크로그리드(국소적인 전력공급시스템) 기술 등을 본격적으로 적용하는 대도시형 융·복합 에너지 신사업이다.

앞으로 한전 컨소시엄은 도심지 방음벽 등을 활용해 태양광 사업을 전개한다.

또 태양광 발전으로 발생한 수익금 일부를 복지기금으로 지원하고, 밀양희망빛발전소·노을연료전지발전소와 같은 주민참여형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 전기차 의무 구매비율을 현재 25%에서 40%로 늘리고, 공공주택과 도심 생활형(개방형) 전기차 충전소를 확대해 국내 최초 ‘도심형 충전 인프라 모델’을 만들게 된다.

시는 사업 인허가 등 행정처리, 공공부지 임대, 지자체 유휴부지 활용 등을 지원한다.

한전 컨소시엄은 주민참여형 사업 개발, 전기요금 절감 등으로 이익을 시민들에게 환원할 예정이다.

김시호 한전 부사장은 “한전 컨소시엄과 수원시의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한전의 UAE 원전 수출 사례처럼 한전이 프로젝트 종합 개발자(Developer)로서 국내 관련기업과 함께 Global 에너지신시장을 주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25만 인구의 수원시는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도로, 통신망 등 각종 인프라를 충분히 확보하고 있다”며 “잘 갖춰진 인프라에 한전 컨소시엄의 축적된 노하우가 결합하면 고품격 ‘글로벌 스마트 도시’로 변모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상훈기자 lsh@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사회적협의기구 구성…환경부 "비상취수원 해제 어렵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109억 사업비 배정받아 난립 공중케이블 정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