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사회복지·보건 예산 대폭 확대총 예산 2조 4054억…보건 10.54%, |-수원시 소식(이슈

2016-12-05 06:5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0888293455 주소복사

수원시, 사회복지·보건 예산 대폭 확대총 예산 2조 4054억…보건 10.54%, 문화·관광 9.1% 증가

 

최영선 기자 | 승인 2016.12.04 14:54

 

(수원=최영선 기자) 내년 수원시 사회복지 분야 예산이 전년보다 9.59% 늘어난다. 보건 예산은 10.54%, 문화·관광 예산은 9.1% 증가한다. 전체 예산 규모는 2조 4054억 원으로 전년보다 6.1% 늘어난다.
가장 많은 예산(6677억 원)이 책정된 사회복지 분야는 전체 예산의 33.21%를 차지했다. 국토·지역개발(15.5%)에 두 번째로 많은 예산이 책정됐고, 수송·교통(11.63%), 문화·관광(8.5%), 환경보호(5.7%), 일반 공공행정(5.2%) 분야가 뒤를 이었다. 보건 예산은 408억 원으로 전체의 2.3%를 차지했다.
수원시는 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예산안을 수원시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은 19일 제323회 수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사회복지 예산은 영유아보육료가 1249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여성 복지 관련 예산도 눈에 띈다. 여성 안심안전 사업에 3억 7100만 원, 여성문화공간 休(휴) 운영에 6억 4000만 원, 가족여성회관 운영에 12억 8000만 원이 책정됐다.
보건 예산은 어린이 예방접종이 146억 85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기초 정신 건강센터 지원 26억 3600만 원, 난임 부부 지원 34억 원, 자살예방센터 운영에 3억 4000만 원이 책정됐다.
‘아동 친화도시’답게 어린이를 위한 예산도 적지 않다. 아동시설 운영 58억 6900만 원을 비롯해 어린이도서관(23억 9900만 원)·아동환경교실(1억 7500만 원)·아토피 치유센터(13억 5000만 원) 운영 예산이 책정됐다. 또 어린이보호구역 유지관리에 6억 원, 파장초등학교 주변 안전마을 만들기에 17억 400만 원이 책정됐다.
청년 관련 예산은 ▲청년층 직장체험(2억 1400만 원) ▲대학생 인턴 사업(3억 1500만 원) ▲수원형 새일 공공일자리(10억 원) ▲일자리 복합지원시설 조성(3억 원) ▲수원시 청년지원센터 운영(7억 400만 원) 등이 있었다.
이밖에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에 5억 원, 내년 5월 수원시를 비롯한 6개 도시에서 열리는 ‘2017 FIFA U-20 대회 운영에 24억 2700만 원, 2017 수원 드론 페스티벌에 2억 5000만 원, 수원 나눔햇빛발전소 건립에 3억 원,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에 4억 원이 책정됐다.

 

최영선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다음글 수원시,녹색 건축물로 신축 리모델링 50% 지원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 수원시, 월드컵경기장·문화의전당 '빅딜' 나선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