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문화의전당-수원월드컵재단, 부지↔지분 맞교환 \'빅딜\' 모색 |-수원시 소식(이슈

2016-06-15 05:3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65936303435 주소복사

경기도문화의전당-수원월드컵재단, 부지↔지분 맞교환 '빅딜' 모색
천의현 mypdya@joongboo.com 2016년 06월 15일 수요일

지분·토지 소유 문제 불부합 조율...행자부에 관련법 저촉여부 문의도

경기도 소유의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지분과 수원시 소유의 경기도문화의전당 부지를 새로운 방식으로 맞교환하는 방안을 양기관이 모색중이다.

1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는 최근 수원월드컵재단과 경기도문화의전당의 지분 및 토지소유 문제에 대한 불부합을 해결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수원시 소유의 도문화의전당 부지를 매입하고, 매입대금으로 도의 수원월드컵재단 지분을 수원시에 넘겨주는 방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수원월드컵재단의 경우 경기도와 수원시의 출자지분율이 6:4인 상태인데, 도가 시 소유의 문화의전당 부지를 매입하는 조건으로 해당 지분을 넘길 경우 수원시가 주도적으로 월드컵경기장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자연녹지로 묶여 있는 시 소유의 도 문화의전당 부지는 준주거용지로 전환하는 조건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관련법(공유재산법) 저촉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행정자치부에 질의하기도 했다.

공유재산법에 의거, 하급자치단체(수원시)가 상급자치단체(경기도)로 재산을 무상 양여할 수 없다는 조항 때문이다.

이에 대해 행자부는 무상교환이 아닌 토지 매입·지분 매각 방식에 대해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문변호사 등을 통한 법률자문도 긍정적이다.

경기도는 이와관련, 최근 수원시에 공문을 보내 사전컨설팅을 위한 명목으로 수원월드컵재단과 도문화의전당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하기도 했다.

수원시 한 관계자는 “경기도로부터 월드컵경기장과 문화의전당 부지에 대한 자료를 공식적으로 요청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현재 교환 방식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제안된 내용은 없지만, 일부 고위직 관계자와는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그동안 경기도와 수원시간 공유재산 등이 불부합 됐던 부분이 있었다”며 “최근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사항을 검토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천의현기자/mypdya@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지속가능 도시재단 발기인 대회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지방재정 개편안 철회 시민문화제 - (국회의원 김영진(수원시 팔달구) 네이버 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