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경기도청사 매입 \'사실상 백지화\' |-수원시 소식(이슈

2015-10-16 06:3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44945177667 주소복사

수원시, 경기도청사 매입 '사실상 백지화'

의원들 거센 반발 "밀실 추진" 질타…시 "반대여론 강할땐 추진 안해"

2015년 10월 13일 화요일
수원시가 시의회의 반발에 부딪혀 경기도청사 매입을 사실상 백지화했다.

수원시는 12일 오후 2시 수원시의회 현안사항 보고회에서 경기도청사가 2018년 영통 광교신도시로 이전함에 따라 기존 도청사 매입건에 대한 추진상황을 보고했다. 시가 이날 시의회에 공식적으로 추진사항을 보고한 것은 최초다. 

시는 이날 지난 6월 경기도로부터 도청사와 도의회 의사당을 매입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도와 긴밀한 논의를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는 현 도청사 매입을 위한 예산확보와 차후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같은 시의 보고를 청취한 시의원들은 시가 중대한 사안임에도 갑작스러운 발표를 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이날 의원들은 "상당히 중요한 사안인데, 단 한 차례도 의회에 설명 없이 이제 와서 추진의사를 말하는 연유가 무엇이냐"며 시의 밀실 추진을 질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A의원은 "의원들은 청사매입과 관련해 아무 내용도 모르는데, 일부 언론에서 시가 매입을 확정한 것처럼 보도되면서 황당한 반응"이라며 "게다가 시도 오리발 내밀 듯 발표해서 반대여론이 상당히 강하다"고 설명했다. 

1200억원에 이르는 도청부지 매입가와 아울러 상당수 건물 노후화에 따른 수백억 원의 리모델링 비용까지 고려되는 상태에서 이미 수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컨벤션센터 건립, 시의회이전 등 굵직한 사업이 남아있어 예산조달도 불투명한 상태라는 것이 시의원들의 지적이다.

시는 2012년부터 520억원을 들여 시청 옆 공터 1만2600여㎡를 활용, 시의회청사가 포함된 복합개발과 영통광교신도시에 2018년까지 총 사업비 3290억원을 들여 숙박,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는 컨벤션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시는 한발 물러서 시민·시의회투표 등을 언급하며 반대여론이 강하면 추진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다. 

김영규 기획조정실장은 "아직 정해진 것은 없고, 워낙 중대한 사안이라 상당히 긴 시간에 거쳐 현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향후 반대가 많은데도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소속 B의원은 "당초 현 청사는 개발이 어렵고, 청사가 이전하면 인근지역 경제침체도 예상돼서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영통 광교신도시에 지하 2층, 지상 25층 5만9000㎡규모로 신청사를 건립, 2018년 이전할 계획이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최고' 포천시 '최악'...경기 남·북부, 안전격차 심화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특례시 지정위해 행정구역 '5개'로 늘린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