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단독]경기도 "청사 빅딜하자" 수원시에 공식 제의 |-수원시 소식(이슈

2015-06-09 07:5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33803830377 주소복사

[단독]경기도 "청사 빅딜하자" 수원시에 공식 제의
박수영 부지사 "염시장에 도청사·의사당 매입" 제안...市 "가능성 열고 대화"
데스크승인 2015.06.09 |


▲ 사진=수원시청

경기도가 수원시에 현재의 도(道)청사와 도의회 의사당 터와 건물을 팔겠다고 공식적으로 제의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박수영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날 “지난 5일 남경필 경기지사의 재가를 받아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도청사와 도의회 의사당을 매입해 활용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면

박 부지사는 “수원시가 도청사를 수원시청사로, 도의회 의사당을 수원시의회 의사당으로 사용하면 경기도는 광교신청사 건립자금 마련할 수 있고 수원시는 수원시의회 의사당을 새로 짓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일석다조의 효과가 있다”면서 “성사만 되면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가 청사를 바꾼 국내 최초의 빅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예산을 들여 각각 신청사를 짓는 것 보다는 기존 청사를 최대한 활용해 서로 필요한 부분을 보완해보자는 취지에서 제안한 것”이라며 “성사 여부는 전적으로 수원시의 결정에 달렸지만, 옥동자가 태어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경기도는 오는 2018년까지 광교신청사 터에 2천716억 원을 들어 도청사를 건립하고 이전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수원시청 옆 수원시의회 의사당 터에 520억 원을 들여 시의회 의사당을 짓는 마스터플랜을 내년 1월까지 수립하키로 하고 용역을 수행할 전문 업체를 선정중이다.

경기도는 이르면 금주중에 수원시와 실무 협상기구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협상을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 부지사는 “수원시에 실무 협상 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의했다”면서 “조만간 양 기관의 핵심 간부 및 실무자들로 이루어진 협상 기구가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원시는 충분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경기도와 실무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수원시의 한 핵심 관계자는 “수원시의회는 물론이고, 소속 공무원들의 의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경기도의 제안을 흔쾌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면서 “다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경기도와 협상을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청사 빅딜의 가장 큰 변수는 수원시의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양 측 관계자들은 “지난 24년동안 더부살이를 해온 수원시의회의 입장에서는 불만이 있을 수도 있다”면서 “수원시의회가 반대하면 절대 성사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우 수원시의장은 “도청과 도의회 이전 계획에 맞춰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다”면서 “빠른 시일내로 도청과 도의회 이전을 확정짓고 수원시와 시의회를 상대로 청사 활용 방안을 제의해오면 충분히 고려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천의현·이복진기자/mypdya@joongboo.com

[관련기사]
전격 제의 '청사 빅딜'...효과와 가능성은?

1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_ 道·수원시'청사빅딜' 협상 타결 땐 '명분·실리' 동시에 챙긴다/ #(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해결 방안 모색 - 22일 국회의원 회관서 ‘그린포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