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매탄동 일원 20만여㎡, 공업지역서 해제_ 수원시(시장 염태영) |-수원시 소식(이슈

2015-04-22 03:3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9641155312 주소복사

수원 매탄동 일원 20만여㎡, 공업지역서 해제_ 수원시(시장 염태영)

 

해제물량 산업3단지 남측부지 등 개발 물량으로 재배치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5.04.21 10:00:36 송고수원산업3단지 추가개발 및 공업지역 재배치 추진에 따라 영통구 매탄동 일원 일반공업·준공업지역 20만여㎡가 준주거 및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됐다.

21일 수원시에 따라 2030년 수원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영통구 매탄동의 용도지역 현실화와 수원산업3단지 개발을 위해 영통구 일원 공업지역 20만1944㎥를 20일 공업지역에서 해제했다.

이번에 공업지역에서 해제된 물량은 산업3단지 남측부지 14만5000여㎡와 잔여지 5만6000여㎡ 개발 물량으로 재배치됐다.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서는 기존 공업지역 물량 해제시 다른 지역에 그만큼의 공업물량을 지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조치로 영통구 매탄동 416 일원 일반공업지역(15만2000㎡)은 준주거지역으로, 영통구 원천동 333-3 일원 준공업지역(4만9944㎡)은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각각 용도변경됐다.    

시는 공업지역 재배치에 따른 고밀개발의 폐해를 방지하기 위해 원천동 준공업지역을 최고고도지구로 지정해 건축물 높이를 20층 이하로 제한했다.

영통구 매탄동 416 일원 일반공업지역 15만2000㎡는 계획적 관리를 위해 삼성전자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이 곳에서는 직업훈련소, 연구소 등 교육연구시설과 휴게음식점, 소매점, 제과점, 의원, 운동시설, 전시관, 상점 등 부대복지시설만 들어설 수 있다.

단 부대복지시설은 전유부분의 면적을 기준으로 전체 연면적의 8%를 초과할 수 없다. 건폐율과 용적률은 각각 60% 이하, 350% 이하로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수원산업3단지 추진을 위해 이번에 매탄동의 공업지역과 준공업지역을 해제해 준주거와 2종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했다”고 말했다.

    


jhk102010@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숙원사업 '수원컨벤션센터' 조성 본격 돌입 전체글 보기
이전글 음식점 경영진단 메뉴개발 마케팅 "수원시가 돕는다"_ 수원시(시장 염태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