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소식(이슈(30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고위직 6명 연말명퇴 3·4급 ‘인사숨통’/ 선배들의 아름다운 양보 |-수원시 소식(이슈

2014-12-12 03:2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18322027416 주소복사

수원시 고위직 6명 연말명퇴 3·4급 ‘인사숨통’/ 선배들의 아름다운 양보

*******(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수원시 고위직 6명 연말명퇴 3·4급 ‘인사숨통’
Main page > 수원시
승인 2014.12.12    저작권자 © 경기일보


수원시 고위 공무원 6명이 연말 명예퇴직을 신청, ‘인사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인사는 내년 2월 이뤄질 후속 인사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인사 폭풍’을 몰고 올 전망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홍성관 의회사무국장(3급 부이사관)과 김지완 권선구청장, 김찬영 팔달구청장, 이해왕 영통구청장, 김응렬 상수도사업소장, 이성규 박물관사업소장(4급 서기관) 등 6명이 명퇴를 신청했다.

이에 따라 3급 부이사관 승진 대상으로는 2명의 행정직 국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어 주목된다.

특히 4급 서기관 5명의 명퇴에 따른 5급 사무관의 대거 승진이 예상된다.

현재 행정직 승진 대상자로는 L과장과 K과장, J과장 등이 하마평을 타고 있고, 기술직에서는 H과장과 L과장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 역사 이래 한 번에 6건의 서기관 승진은 처음으로, 그동안의 인사 적체가 어느 정도 해소돼 2월에 있을 정기 인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예나기자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선배들의 아름다운 양보수원, 사무관급 이상 7人 명퇴 신청 ‘귀감’
정재훈 기자  |  jjh2@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11    전자신문  1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속보> 수원시 행정조직 내 1956년생 서기관(4급) 이상 공직자들의 명예퇴직이 예상된다는 보도(본보 11월 19일자 18면) 이후 실제 해당 공직자들이 대거 명예퇴직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나 공직사회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최근 대통령소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가 수원시를 표본으로 한 인구 100만이상 대도시를 특정시로 분류하는 안을 발표한 것과 더불어 선배 공직자들의 이번 명예퇴직이 수원시 인사정책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3개 구청장과 2개 사업소장 등 서기관 5명과 지난 7월 수원시의 두번째 부이사관(3급)으로 승진 발령된 시의회 사무국장까지 총 6명의 56년생 공직자와 사무관 1명 등 총 7명이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이와 함께 55년생 사무관(5급)들 역시 올해 임기를 마치게 되면서 10자리가 넘는 사무관급 이상의 승진소요와 함께 내년도 1국 신설까지 계획돼 있어 수원시의 대대적인 승진인사가 예상되고 있다.

명예퇴직과 정년퇴직에 따른 승진인사가 하위직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돼 136명에 달하는 무보직 주무관(6급·팀장급)들의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56년생 선배 공직자들의 명예로운 결단이 후배 공직자들의 사기진작에 큰 역할을 했다”며 “신분조회 등을 거쳐 이상이 없을 시 이달 말일 기준으로 공직에서 물러나게 되며 향후 인사는 2월쯤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2@<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염태영 시장, “수원산업단지, 블록별 업종제한 해제 추진”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2년 연속 학교용지부담금 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_ 수원시(시장 염태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