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 위상 정립 단초 마련... |* 경기도

2020-06-03 06: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1132267110 주소복사

경기도,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 위상 정립 단초 마련...'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이제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불러주세요'

 

-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 통과, 9월 1일 시행

- 민선 7기 출범 이래 명칭 개정 노력 기울인지 2년여 만에 결실

- 노선 경유 3개 시도 20개 기초 지자체 지속 설득해 동의 얻어

- 6월 4일 ‘도로노선 변경고시’로 법적 절차 마무리, 8월 31일까지 혼용

- 경기도, ‘서울의 외곽’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위상 전환 계기 마련

민선7기 경기도의 노력으로 올해 9월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뀐다. 이는 1991년 ‘서울외곽순환선’으로 지정된 지 29년 만에 바뀌는 것으로, 이로써 경기도는 더 이상 서울의 외곽이 아닌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하는 단초를 마련하게 됐다.

경기도는 민선7기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를 지난 1일 최종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이재명 지사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며 민선7기 출범 이후 명칭 개정을 본격 추진한 지 2년여 만에 이루어낸 결실이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경기(고양·파주 등 14개 시군), 서울(송파·노원 등 3개구), 인천(부평·계양 등 3개구) 3개 광역자치단체와 2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총 128km의 왕복 8차로 고속도로로, 수도권 1기 신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해 1988년 착공해 2007년 완전 개통됐다.

경기도 구간(103.6km, 81%)과 인천 구간(12.5km, 10%)이 전체 노선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서울외곽’이라는 이름이 붙어져 경기도가 서울의 변두리, 외곽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점에서 개통 당시부터 명칭 적합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일어왔다.

더욱이 경기도는 인구 1,372만 명, 지역내총생산(GRDP) 474조원의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자리 잡은 만큼, 경기도의 위상 제고와 도민들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명칭 개정의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이에 도는 민선7기 출범 후 서울외곽순환도로의 명칭 개정을 적극 추진해왔다. 이후 2018년부터 노선이 경유하는 3개 시·도 20개 기초 지자체를 지속 설득하는 노력을 펼쳐왔으며, 마침내 2019년 6월 모든 지자체의 동의를 얻어 국토교통부에 공식 명칭 개정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오는 6월 4일 ‘도로노선 변경 고시’를 하면 모든 법적 절차는 마무리 된다.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8월 31일 까지는 기존 명칭과 혼용하고, 그동안 도로표지판·교통정보시스템 내 명칭 정비를 완료해 오는 9월 1일을 기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만을 본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는 서울의 외곽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이라며 '수도권순환도로로 명칭 개정을 하는데 뜻을 같이 해준 서울, 인천을 비롯한 20여개 지자체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

http://www.joongboonews.com/news/180364

발행일: 2020/06/02 편집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칼럼] 경기도 지반침하 안전한 지하 공간 개발 구축 - 케이에스피뉴스 김창석국장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쉼이 있는 도시공간' 55곳 조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