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당정, 8개 시·도에 농산물꾸러미 지원… 경기도 "판로개척도 힘 실어달라" |* 경기도

2020-04-27 09:4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7948527634 주소복사

당정, 8개 시·도에 농산물꾸러미 지원… 경기도 "판로개척도 힘 실어달라"

이진원

기사입력 2020.04.27 08:54

최종수정 2020.04.27 08:55

이재명 "친환경농산물업체 판로 찾기 어려워"

이재정 "친환경농산물 유통체계도 연구 필요"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중·고 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당정협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인영 원내대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

당정이 27일 경기도 등 8개 시·도의 초·중·고 학생 364만명을 대상으로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306호에서 ‘초·중·고 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농산물꾸러미를 통해 학생 가정에 공급하는 방안이 가정·소상공인·농민 모두에게 작게 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51개 품목, 812t에 이르는 농산물이 판로를 못 찾고 있었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농산물 꾸러미 사업이 현실적인 대책이 되리라 생각한다. 서울·경기 등 8개 시·도가 참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친환경 농산물 제공해 온 농가의 피해 불가피하게 발생하게 됐고, 이에 학교 급식비로 책정해온 예산 활용하는 방안 검토해왔다"고 설명한 후 농산물꾸러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국 지자체, 교육청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도 "온·오프라인 할인행사 등으로 1천645t의 판로 확보했지만 출하농업인과 소상공인은 추가적인 대책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농산물꾸러미 사업이 확대되면 학생 건강, 학부모 부담, 소상공인 피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당정의 입장에 공감하면서 나아가 친환경농산물의 새로운 판로 및 유통체계 확장까지 당정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친환경 농산물 업체 상당히 많이 있는데 판로 때문에 상당히 어려움 있었다"면서 "경기도 생산농가 입장에선 판로가 학교로 제한돼 있기 때문에 급작한 상황에서 새로운 판로 만들기 어렵고, 저장성 농산물은 일정시기 지나면 전부 폐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학교 급식 재료를 공급해 온 30만여 호에 달하는 농가들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구매하는 방안 없을까 강구했지만 실질적 방안을 못 찾았다"면서 "소비문제도 있겠지만 (친환경 농산물) 유통체계에 대해서도 연구하고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버스구입·기사 직접고용"… 경기도형 '버스 완전공영제' 광역단체 최초 추진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3만8천㎡ 규모 '경기정원' 조성된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