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3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00조원 경기도 금고 쟁탈전 서막 올랐다… 금융권 촉각 |* 경기도

2020-04-21 04:3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7411471883 주소복사

100조원 경기도 금고 쟁탈전 서막 올랐다… 금융권 촉각

김수언

기사입력 2020.04.20 22:17

최종수정 2020.04.20 22:19

경기도, 금고지정 조례 개정안 제출… 금융기관 순위·총점 공개 의무화

경기도 대출·금리 항목 18점→21점 등 평가기준·배점 변경

경기도청 전경. 사진=연합

3년간 100조 원에 달하는 경기도 예산을 둘러싼 금융기관간 ‘쩐의 전쟁’ 서막이 오르고 있다.

연말 도금고 선정을 앞두고 경기도가 오늘(21일)부터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43회 임시회에 ‘경기도 금고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제출하면서다.

이번 개정조례안에는 기존 평가항목에서 일부 달라지는 내용이 포함돼 은행권의 촉각이 쏠린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개정조례안에는 금고 지정에 참여한 금융기관의 순위와 총점의 공개를 의무화한다는 내용과 함께 평가항목별 평가기준의 배점 등을 일부 변경하는 안 등이 담겼다.

지난해 5월 지방자치단체 금고지정 기준(행정안전부 예규 제71호)의 개정·시행에 따라 일부 내용을 변경해야 하기 때문이다.

평가항목 변경 내용을 살펴보면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배점을 기존 30점에서 25점으로 낮추고 경기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 금리 항목은 기존 18점서 21점으로 높였다.

특히 금고업무 관리능력을 19점에서 23점으로 확대 했으며, 지역사회 기여 및 도와의 협력사업 항목은 기존 9점에서 7점으로 낮췄다.

도는 이 개정조례안이 통과되면 올해 안에 앞으로 3년간 경기도 곳간을 책임질 도금고 지정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제1금고(일반회계)를 맡고 있는 농협과 제2금고(특별회계) 신한은행의 약정기간은 내년 3월 31일까지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9~10월 중 참여 금융기관 모집 공고를 내고 11월까지 제안서를 접수받을 예정이다.

최종 선정 결과는 12월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4년마다 돌아오는 도금고 선정을 둘러싼 은행권의 치열한 경쟁은 매번 반복돼왔다.

연간 수십조 원에 달하는 도 예산을 유치함으로써 기관 이미지 제고 뿐만 아니라 막대한 파급효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도가 고시한 ‘2020~2024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따르면 도의 내년부터 3년간 전체 예산규모는 2021년 34조2천934억 원, 2022년 35조691억 원, 2023년 36조2천206억 원 등 105조5천831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실제 지난 2016년말 도금고 선정 과정에서는 일반회계 부문에 NH농협은행과 우리은행 2파전, 특별회계 운영 부문에는 우리은행·신한은행·국민은행의 3파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바 있다.

도 관계자는 "평가 기준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이에 따른 영향력을 전망하긴 쉽지않다"고 관측했다.

또 다른 도 관계자는 "그동안 한 번도 세부 평가 총점 등이 공개되지는 않아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1, 2점 차로 희비가 엇갈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금융기관 관계자는 "도의 세부 평가 항목 변경이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 같다"며 "현재 유불리를 따지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기본재난소득 신청 안내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불법사채·부동산 불공정 행위 '도민신고센터' 운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