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기획부동산\' 편법 토지분양 피해 주의보 발령 |* 경기도

2020-02-24 04:5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2487870752 주소복사

경기도, '기획부동산' 편법 토지분양 피해 주의보 발령

박노훈 기자

승인 2020.02.23 08:32

부동산 과열 편승...성남 수정구 상적동 일대서 기획부동산 행위 포착

이달말 기획부동산 편법분양 등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 대책 발표 예정

기획부동산 징후가 포착된 성남시 수정구 상적동 임야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는 최근 ‘수·용·성’으로 대표되는 도내 부동산 이상 급등 현상과 관련, 기획부동산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23일 밝혔다.

기획부동산은 사실상 개발이 어려운 토지나 임야를 싼 값에 사들인 후, 마치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해 투자자들을 모집한 뒤, 토지를 지분으로 쪼개 높은 가격에 편법 판매(분양)하는 것으로, 많은 피해자들을 낳고 있다.

이들이 판매하는 토지는 대부분 개발제한구역이나 경사도가 높은 산지 등으로, 텔레마케팅ㆍ인터넷 사이트 등을 이용하거나, 다단계 방식을 통해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를 구매한 투자자들은 공유지분으로 인한 재산권 행사의 제한과 토지의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해 많은 손해를 보게 된다.

실제 지난해 경기도 수사에 적발된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소재 임야의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공익용 산지이자 표고가 높은 급경사지로 사실상 개발이 어려운 토지를 기획부동산에서 매수한 뒤 4800여명에게 지분으로 판매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

이런 가운데 최근 또 다시 금토동 인근 수정구 상적동 주변에 개발이 어려운 임야를 같은 방법으로 지분으로 쪼개 편법 판매하는 기획부동산 징후가 포착돼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도는 기획부동산의 ‘편법 지분 쪼개기’ 토지분양 규제 및 처벌 규정이 미약함에 따라 이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 이달말 법령개정 추진을 포함한 강력한 기획부동산 피해 예방대책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김준태 도 도시주택실장은 “기획부동산 피해는 예방이 중요한 만큼 텔레마케터나 가까운 지인 등으로부터 개발 호재 등을 내세워 마치 많은 이득을 얻을 것처럼 투자 제의를 받았을 경우에는 반드시 토지의 소재와 위치를 직접 확인하고, 관할 시ㆍ군청 토지 관련 부서에 분양 토지의 개발 가능여부 및 행위제한 등을 확인해보고 결정을 해야 피해를 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Tag

#경기도#수·용·성#기획부동산#편법분양#개발제한구역#다단계 방식#편법 지분 쪼개기#개발 호재

저작권자 © 수원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 본궤도... 경기도의회 본회의 통과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2020년 표준지 공시지가 5.79%p 상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