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3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한반도 신경제지도 중심 道북부… 25조 들여 남북경제공동체 조성 |* 경기도

2019-07-18 04:4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3392441781 주소복사


한반도 신경제지도 중심 道북부… 25조 들여 남북경제공동체 조성
  •  김수언
  •  기사입력 2019.07.17 



현안사업 25개 묶어 28조 투입…신경제중심사업 예산 89% 집중
통일경제특구 등 5개 사업 추진… 고양·양주 등엔 테크노밸리 조성 



경기도가 ‘새로운 경기북부, 한반도 신경제·평화의 중심’ 구현을 위해 ‘선택과 집중’에 나섰다.

130가지에 달하는 경기북부 전략사업을 4개 분야 25개 사업으로 압축, 모두 28조 원을 투입해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면서다.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던 경기북부 현안을 한 데 모아, 선별된 사업에 도 차원의 힘을 실어주겠다는 것이다.

민선 7기에서 실질적으로 추진 가능한 역점사업들로, 현실적인 측면에 집중해 내실화를 기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도에 따르면 도는 이번 계획에서 크게 ▶신경제 중심(5개 사업, 25조 원) ▶평화협력 선도(5개 사업, 970억 원) ▶살고싶은 경기북부(10개 사업, 2조3천억 원) ▶특별한 희생, 특별한 보상(5개 사업 5천300억 원)으로 전략사업 분야를 세분화 했다.

‘신경제 중심 사업’은 전체 북부 전략사업 예산의 89.2%를 차지한다. 구체적으로 ▶통일경제특구 유치 추진 ▶경의·경원선 연결 지원 ▶국각계획에 남북연결도로 반영 추진 ▶경기북부지역 고속도로망 구축 지원 ▶미군반환공여지 개발 추진 등이다.

핵심 사업으로는 DMZ남방한계선 이남 시군 중 북한과 경계를 접하는 지역에 조성할 계획인 ‘통일경제특구’유치가 꼽힌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핵심거점이자 남북경제공동체 중심지로 조성할 계획으로, 현재 통일경제특구법 제정 추진(국회 및 통일부 건의)에 나선 상태다.

경의·경원선 연결 지원사업에는 5천31억 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경의선(문산~임진강)전철화, 경원선(동두천~연천) 전철화, 경원선(백마고지~군사분계선) 철도복원 등이 세부적으로 진행된다.

‘한반도 평화협력 선도사업’에는 ▶남북교류협력사업 기반조성 및 확대 ▶말라리아 병해충 공동방역 ▶DMZ생태 평화지구 조성 추진 ▶한강하구 중립수역 일대 명소 조성 ▶평화누리 자전거길 조성 완료 등이 선정됐다.

남북 교류협력사업 기반조성 및 확대는 470억 원의 도비(기금)이 투입된다. 도는 도민참여형 남북교류협력사업 확대를 발굴하고, 남북교류협력법 개정 건의 등에 나선다.

DMZ생태 평화지구 조성 추진은 그간 중첩된 규제로 개발에서 소외돼 왔던 경기북부지역의 우수한 생태자원을 활용, 관광 활성화에 나서는 방안이다.

한강하구 중립수역 명소 조성, 평화누리 자전거길 조성 역시 ‘경기 북부 관광 인프라 구축’이라는 키워드로 한 데 묶인다.

‘살고싶은 경기북부’ 분야는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 ▶공공의료인프라 확대 ▶미세먼지 공동협의체 구성 운영 ▶한탄강 일대 관광산업 인프라 조성 지원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정 및 운영 ▶남이섬-자라섬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의정부 K-POP클러스터 조성 지원 ▶포천 가구공예 집적지구 조성 지원 ▶파주 출판문화 클러스터 활성화 ▶고양 방송영상 클러스터 조성 등이 꼽혔다.

특히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은 고양(일산T.V), 양주, 구리·남양주 시민들의 숙원사업이다. 도는 오는 2022년까지 일산, 양주T.V는 공사 착공을, 구리남양주T.V는 실시계획승인 절차를 밟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외에도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고양 방송영상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모두 6천801억5천만 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으로, 오는 2022년 부지조성 완료를 목표로 순항 중이다.

그동안 소외됐던 경기북부 지역을 두고 이재명 지사가 강조해왔던 ‘특별한 보상’분야는 ▶제2차 지역균형 발전 추진 ▶특별한 희생지역 지원방안 연구(공여·접경지·사격장) ▶군사시설주변 지역 지원 법률(안) 통과 지원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조성 지원 ▶연천군 보건의료원 지원 등이 추진된다.

도는 제2차 지역균형 발전 추진을 통해 도내 낙후지역 6개 시·군(동두천, 연천, 포천, 가평, 양평, 여주)에 4천1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역 특화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기반시설 설치 등이 골자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icon 관련기사
경기북부 전략사업에 28조 투입...신경제 중심분야 집중
저작권자 © 중부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오는 13일 ‘개발이익 도민환원제 관련 정책토론회’ 개최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교통공사 설립 첫 발 내딛어…행안부 검토 회신 받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