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1인 가구 삶 만족 49.8%.. 최하위 |* 경기도

2017-07-31 07:0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01452322773 주소복사

경기도 1인 가구 삶 만족 49.8%.. 최하위

입력 : 2017-07-30

 

 

20대도 70대 이상 52.4% 보다 낮은 44.3% 기록
인간적 교류 없으면 최악, 반려동물도 삶 위로

최근 1인가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1인 가구 49.8%가 ‘삶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는 2인 이상 가구(56.8%)에 비해 낮고, 4인 이상 가구(60.7%)와 비교해도 10%이상 차이가 난다.

또 20대 삶 만족도는 70대 이상 52.4% 보다 낮은 44.3%로를 기록, 다른 연령층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더보기 Click


지난 26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V: 웰빙’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 중 여가시간을 ‘가족’과 보내는 경우(61.9%)에 ‘삶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직장동료(52.7%), 친구·지인(49.6%), 동호회(48.7%), 혼자(40.6%) 순이었다.

특히 1인 가구 중 인간적 교류가 없는 경우 삶에 만족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최하위이지만,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45.5%) 삶의 만족도는 증가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경기도민 중 삶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절반 수준인 57%였고, 여성의 경우 48.6%, 남성의 경우 56.1%로 나타나 여성에 비해 남성이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44.3%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현저히 낮았고, 그 다음이 70대 52.4% 순이었다.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1인 가구의 삶의 질은 다인 가구에 비해 낮고, 건강인식 역시 4인 이상 가구 대비 11% 이상의 격차가 있다”며 “1인 가구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수준 증진을 위한 정책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책 방안으로 ▲전 연령층 1인 가구에 대한 생애주기별 정책적 관심 전환 및 지속적인 모니터링 ▲생애주기별 1인 가구에 대한 사회적 돌봄 및 심리지원 서비스 등의 지원정책 마련을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는 특정 세대뿐만이 아닌 전 연령층에서 나타나는 사회적 현상으로서 1인 가구는 우리사회의 보편적인 가구유형 중 하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므로, 그동안 독거노인 등 특정 연령층이나 취약계층에 한정되어 있던 정책적 관심을 생애주기별 전 연령층의 1인 가구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권혁철 기자 khyukc@

기사입력 : 2017-07-30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707300203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2017 토지관련 주요법령 해설서 발간 전체글 보기
이전글 광교신청사 이전 자리 산하기관으로 채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