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광교중앙역 맞닿은 공공기관 부지...도시공사VS경기신보 \'선점 경쟁\' |* 경기도

2016-04-29 04:5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61873086218 주소복사

광교중앙역 맞닿은 공공기관 부지...도시공사VS경기신보 '선점 경쟁'

천의현 mypdya@joongboo.com 2016년 04월 29일 금요일

신보 "임대사업 계획"-도시公 "민원인 접근성" 대립 팽팽
경기도 "합의 불발땐 경쟁입찰 추진"

경기도가 신청사 계획을 밝힌 광교신도시 내 경기융합타운 부지(신청사 부지) 중 공공기관 매각용지를 놓고 경기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이 갈등을 빚고 있다.

양 기관은 경기융합타운 부지 중 접근성이 높은 지하철 역사 앞 부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경기도는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가격경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28일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 등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26일 신청사 건립 계획과 함께 ‘신청사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을 확정·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마스터플랜에는 경기도 신청사 사업부지에 경기도의회와 경기도교육청, 한국은행, 도서관, 공공기관(2곳) 등을 함께 건립한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이 중 공공기관 부지는 매각용지로, 경기도시공사와 경기신보가 각각 매입 의사를 밝힌 상태다.

그러나 양 기관이 경기융합타운 부지 중 지하철 역사와 인접한 공공기관 용지에 대한 매각 대상자 선정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민원인들의 접근성이 높은 광교중앙역(신분당선)과 인접한 사업부지를 놓고 자리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당초 두 기관은 해당 부지에 나란히 입주할 예정이었지만, 사업부지 내 계획된 초등학교의 일조권이 침해된다는 이유로 한 곳의 공공기관 부지를 사업부지 후방으로 분리하면서 발단이 됐다.

더욱이 양 기관 모두 해당 부지에서 임대사업 등을 통해 재원마련을 계획하고 있어 의견조율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위치가 달라진 두 공공기관 부지의 규모(5천㎡)와 용적률(600%)은 동일하다.

이에 대한 양 기관의 논리싸움도 팽팽하다.

경기신보는 당초 계획단계 때 부터 마스터플랜 초안이 나올 때까지 해당 부지에 입주가 사실상 확정이었던 계획이 지금에 와서 변경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고, 경기도시공사는 경기융합타운 부지 관리와 상대적으로 많은 민원인들의 접근성을 고려해 해당 부지에 대한 필요성이 절대적이라는 입장이다.

경기신보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부지를 변경해 당혹스럽다”면서 “건립예정인 사옥의 절반을 임대사업으로 계획하고 있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대로변에 있는 부지가 절대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경기융합타운 조성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공사 위치 등은 제반 사정을 고려해 문제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대립되고 있는 의견을 잘 조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의견조율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가격경쟁을 통한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현재 양 기관이 주장하는 명분 중 어느 것이 더 적절하다고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지만 의견조율이 어렵다면 경합을 벌이거나, 용지에 대한 가격경쟁을 벌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의현기자/mypdya@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광역단체 최초 '도시재생지원센터'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광교신청사 조성 자금…공유재산 팔아 1천759억 마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