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폐지 5·통폐합 9·경영개선 10곳\' 확정 |* 경기도

2016-04-25 06:1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61532616707 주소복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폐지 5·통폐합 9·경영개선 10곳' 확정

천의현 mypdya@joongboo.com 2016년 04월 25일 월요일
         
道산하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최종안 확정...당초 용역초안서 20% 수준 수정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추진협의회(이하 추진협)가 경기도 공공 산하기관에 대한 경영합리화 최종안을 확정지었다. 

최종안은 당초 제시된 용역안을 도정운영의 현실적인 부분에 맞춰 재설정했다.

모두 15차례의 협의를 거쳐 마련된 이번 최종안은 이달 안으로 경기도연정실행위원회에 보고된 뒤, 도의회 안건처리 여부와 방식이 결정된다.

24일 경기도와 추진협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추진협의회의에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24곳에 대한 경영합리화 방안 마련 작업이 마무리됐다.

최종안은 당초 마련된 용역 초안에서 20%수준만 수정됐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을 폐지하고, 일부 기능을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와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과 통합해 ‘경기경제산업진흥원’으로 신설키로 했던 안은 경기콘텐츠진흥원을 제외한 나머지 기관들만 통폐합키로 결정됐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을 독립체제의 기관으로 운영하는 안에 대한 필요성이 어필된 결과다.

또 재단으로 설립형태를 변경키로 했던 경기관광공사는 변경없이 현(공사) 체제로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다만, 내년까지 경영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재논의 될 수 있다는 조건부다.

경기연구원에 흡수 통합키로 했던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과 경기복지재단은 별도의 재단을 만들어 두 기관만 통폐합하는 등 경기연구원과 별개로 운영하는 안으로 변경됐다.

폐지키로 했던 경기농림진흥재단은 조건부 형태로 기관 존치를 이어가기로 했다.

기능조정 방안이 제시됐던 경기도의료원은 협의과정에서 폐지안까지 논의되기도 했지만, 경기도의료원장의 인사권한을 대폭 축소하고 각 병원의 기능을 강화하는 안으로 정리됐다.

이번 경영합리화 방안 마련과정에서 반발이 가장 심했던 한국도자재단에 대해서는 기존안을 유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경영합리화 방안은 폐지 5곳, 통폐합 9곳, 경영개선 10곳으로 정리됐다.

해당 안은 이달 안으로 경기도연정실행위원회에 보고될 계획이며, 실행위는 최종안을 어느 시기에, 어떤 방식으로 의회에 상정할 지에 대해 결정하게 된다.

김광윤(아주대 경영학 교수) 추진협 위원장은 “최종안이 충분히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현실성을 고려한 상책”이라며 “안은 마련됐으니, 이제는 결실을 이루는 것만 남았다. 도의회 논의과정에서 효율적인 방안으로 일이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협의위원들이 많은 시간을 들여 합리적으로 고민한 흔적이 보인다”며 “앞으로가 문제인데, 쉽지는 않겠지만 해당 안이 잘 추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의현기자/mypdya@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광교 신청사 마스터플랜 확정...3천331억 투입-내년 6월 착공 전체글 보기
이전글 3개 기관만 찬성...경기도 산하기관 18곳 "통폐합 받아들일 수 없다"

맨위로